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통과 현대의 만남, 증평들노래축제 성료
기사입력  2018/06/17 [17:03]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증평군은 16일과 17일 양일간 증평읍 남하리 증평민속체험박물관 일원에서 열린 ‘2018 증평들노래축제를 성황리에 마쳤다.

 

군은 이번 축제에 예년보다 더 많은 13천여 명의 관람객이 다녀간 것으로 보고 있다.

 

전통과 현대, 그 아름다운 만남이란 주제로 열린‘2018 증평들노래축제는 증평군이 주최하고 증평들노래축제위원회가 주관하는 증평군의 상반기 대표 축제이다.

 

이번 축제에서는 장뜰두레농요 시연과 각종 체험행사 및 전국 규모의 대회공연 등이 개최됐다.

 

장뜰두레농요는 지역에서 농사일을 할 때 불렀던 노동요로 길 놀이, 들 나가기, 화평 및 풍년기원제, 두레 풍장, 점심 참놀이 등으로 구성돼 지역고유의 농경문화를 간직하고 있다.

 

축제장에는 풍성한 체험거리가 마련돼 온가족이 우렁이 잡기, 모첨던지기, 감자캐기, 모내기체험, 물고기 잡기, 두레복식체험, 들노래배우기 등 농촌 문화를 몸소 체험하는 기회를 가졌다.

 

또한 중앙광장 비닐하우스 일원에 조성된 오감 체험장에서는 단오음식 체험과 향초 제작, 도자기 만들기 체험 등이 펼쳐졌다.

 

특히 냉수욕장 등 물놀이시설이 마련되어 축제장을 찾은 아이들의 더위를 식혀주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축제기간에는 전국시조경창대회와 전국국악경연대회, 전국사진촬영대회 등의 전국 규모의 대회도 함께 열렸다.

 

이 밖에도 증평 애환의 아리랑 고개, 선비들의 멋들어진 풍류 문화를 재현한 황진이와 곡주 한 잔 등 문화예술 공연, 증평을 노래하자, 랄랄라 콘서트, 증평 스타콘서트 등 신규프로그램을 통해 지역주민들의 축제 참여도를 높이고 축제의 개성을 강화했다.

 

홍성열 증평군수는 이번 축제가 군민 여러분들이 화합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됐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우리의 들노래 계승과 축제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맛있는 2018영동곶감축제 성황리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