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경찰, 여성 화장실 불법촬영 영상물 판매자 구속
해외 SNS(텀블러) 이용 판매, 1,600만원 상당 부당이득
기사입력  2018/06/27 [07:53]   임창용 기자

 

▲ 충북경찰 사이버수사대는 화장실 등에서 여성들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영상물 2,845개를 판매한 A씨를 구속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지방경찰청(청장 남택화) 사이버수사대는 화장실 등에서 여성들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출처불명 불법촬영물 2,845개를 해외 유명 SNS인 텀블러를 통해 240명에게 판매하여 1,600만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A(34, )를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무직)는 생활비를 마련할 목적으로, 올해 3월경부터 현재까지 약 3개월간 텀블러에서 공중화장실을 이용하는 여성들이 불법 촬영된 영상물 등을 개당 5만원에서 10만원을 받고 판매하여 1,600만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했다.

 

피의자는 커피숍, 학교 도서관, 공공기관 건물 등 화장실을 이용하는 여성들을 상대로 불법 촬영된 출처 불명의 화장실 영상물 등이 구매자들에게 인기가 많다는 것을 알고 계획적으로 판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피의자로부터 압수한 휴대전화 분석 등을 통해 피의자 본인 촬영여부 및 불법촬영물 원 촬영자에 대한 실체 파악 등 추적수사는 물론 해외 음란사이트 및 SNS를 통한 단순 불법 촬영물 유포 행위 및 아동청소년 대상 불법 촬영물 구매·소지자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최근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불법촬영 범죄는 인간의 존엄성을 훼손하고 삶을 파괴하는 인격살인의 반인륜적인 중대한 범죄행위로, 피해자에게 정신적 고통과 같은 치유할 수 없는 상처를 남기고 2차 피해에 노출될 위험을 남기는 등 심각한 범죄로 경찰에서는 전국 사이버성폭력 수사팀 및 경찰서 사이버팀을 최대한 동원해 집중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청북도・충북교육청, 무상급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