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 ‘제1회 노근리연꽃문화제’ 30일 개최
진흙 속에 피어난 청순한 연꽃의 아름다움
기사입력  2018/06/27 [12:53]   임창용 기자
▲ 제1회 노근리 연꽃문화제가 이달 30일 오후 노근리평화공원에서 열린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한바탕 장미꽃으로 물들었던 충북 영동의 노근리평화공원에 사랑과 평화의 연꽃으로 다시 한번 군민들을 유혹한다.

 

27()노근리국제평화재단에 따르면 제1회 노근리 연꽃문화제가 이달 30일 오후 130분부터 노근리평화공원에서 열린다.

 

작년부터 조성하기 시작한 연꽃 정원이 올해 들어 완성도를 더하면서 평화공원 곳곳에는 다양한 종류의 연꽃들이 화려하고도 청순한 자태를 드러내고 있다.

 

연꽃 정원에서는 일반 연못에서는 볼 수 없는 천판연, 어리연 등 희귀연을 비롯해 다양한 수종의 연꽃이 연못을 채우며 수려함을 뽐내고 있다.

 

60여년 전의 아픔을 딛고 화해와 사랑으로 피어난 연꽃들은 사람들의 마음을 치유하고 평화의 기쁨이 무엇인지 되새기게 하는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특히, 이른바 대왕 연꽃으로 불리는 빅토리아 연꽃은 수많은 연꽃 동호인들과 사진 동호인들을 불러 모으고 있다.

 

()노근리국제평화재단에서는 이를 널리 알리고, 더 많은 주민들이 연꽃의 아름다운과 정취를 향유할 수 있도록 연꽃문화제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한울윈드앙상블을 비롯해 해금공연, 성악 독창, 난타 공연 등 다채로운 음악공연이 펼쳐지며 한국사진예술원이 주관하는 사진촬영대회, 연꽃사진전 등이 꾸며져 색다른 낭만을 전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디지털사진가협회 영동군지회에서는추억의 사진전코너를 마련해서 축제장을 찾은 이들이 옛 교복을 입고 찍은 사진을 즉석에서 인화해주는 행사를 진행한다.

 

재단 관계자는 이와 같은 소규모 축제, 문화제 개최를 통해 노근리평화공원이 보다 주민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힐링의 공간으로 변모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보다 많은 군민들이 축제장에 찾아와 주기를 희망했다.

 

한편, 노근리평화공원의 운영을 맡고 있는 ()노근리국제평화재단(이사장 정구도)2017년부터 장미, 국화, 튤립 등 다양한 화초들로 꾸며진 사계절 꽃피는 정원을 조성해 왔다.

 

꽃향기 가득한 정원조성이 진행됨에 따라 추모의 공간에서 벗어나 사랑과 평화의 공간으로 자리매김하며, 점점 더 많은 방문객들이 공원을 찾고 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청북도・충북교육청, 무상급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