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금식 단양군 배구협회장, 충북 배구협회 비상대책위원장 추대
기사입력  2022/07/07 [11:01]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대한민국 배구발전의 선봉장 역할을 맡고 있는 유금식 단양군 배구협회장(68)이 충북 배구협회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만장일치 추대됐다.

 

단양군은 지난달 30일 청주 충북체육회관에서 열린 충북 배구협회 비상대책 회의에서 상임위원 24명 중 참석한 18명 전원이 찬성표를 던져 유 회장이 비상대책위원장(이하 ‘위원장’)으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향후 유 위원장은 현재 공석인 충북배구협회장을 대신해 충북배구협회를 총괄하고 이끌어 가게 된다.

 

2007년 단양군 배구협회장에 취임한 유 위원장은 이후 충청북도 배구협회 부회장, 충청북도 생활체육협회 부회장, 한국중고배구연맹 부회장, 충청북도체육회 이사 등을 역임했다.

 

현재는 충청북도배구협회 감사, 한국중고배구연맹 자문위원, 한국 대학연맹부회장, 대한배구협회 상임이사 등 다수의 중책을 맡고 있을 만큼 그의 뛰어난 추진력과 꼼꼼한 업무 능력은 정평이 났다.

 

그의 이런 열정은 충북 단양군을 전국에서 가장 많은 배구대회를 유치하는 자치단체이자 배구의 메카로 거듭나게 하고 있다.

 

배구대회를 유치하는 것은 물론 매년 청소년 대표팀, 실업팀, 국가대표팀 등 배구팀들이 단양으로 전지훈련을 오는 데에도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다.

 

오는 14일과 15일, 16일과 17일에는 대한민국배구협회장기 전국 교육대학 배구대회와 전국생활체육대회 겸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이 단양에서 개최되며, 2000명의 배구인들이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다.

 

유 위원장은 “상임위원들의 적극적인 지지로 중책을 맡게 됐다”며, “시대에 맞는 소통의 리더십으로 새로운 임원 선출을 통해 선수 처우개선 및 배구 저변확대에 노력해 충북 배구협회를 전국 최고의 협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찾은 행복한 일상에 맞춰 모든 스포츠 행사가 활성화돼 지역 경기가 살아날 수 있도록 지역 내 전국단위 대회 유치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u Geum-sik, president of Danyang-gun Volleyball Association, appointed as emergency response chairperson of Chungbuk Volleyball Association

-im changyong reporter

 

Yu Geum-sik (68), president of the Danyang-gun Volleyball Association, who plays a leading role in the development of volleyball in Korea, was unanimously appointed as the emergency response chairperson of the Chungbuk Volleyball Association.

 

Danyang-gun announced that at the emergency response meeting of the Chungbuk Volleyball Association held at the Chungbuk Sports Center in Cheongju on the 30th of last month, all 18 of the 24 standing members voted in favor, and Chairman Yoo was elected as the emergency response chairperson (hereafter referred to as the “chairman”).

 

In the future, Chairman Yoo will supervise and lead the Chungbuk Volleyball Association in place of the currently vacant Chungbuk Volleyball Association president.

 

Chairman Yoo, who took office as the president of Danyang-gun Volleyball Association in 2007, has since served as the vice president of the Chungcheongbuk-do Volleyball Association, the vice president of the Chungcheongbuk-do Life Sports Association, the vice president of the Korea Secondary Volleyball Federation, and the director of the Chungcheongbuk-do Sports Association.

 

Currently, he has a reputation for his outstanding drive and meticulous work ability, as he is in charge of a number of important responsibilities, such as the auditor of the Chungcheongbuk-do Volleyball Association, an advisory member of the Korea Secondary Volleyball Federation, the vice president of the Korea University Federation, and the executive director of the Korean Volleyball Association.

 

His passion is making Danyang-gun, North Chungcheong Province, a local government that hosts the most volleyball tournaments in the country and a mecca for volleyball.

 

In addition to hosting volleyball tournaments, it plays a pivotal role in the annual training of volleyball teams such as youth teams, business teams, and national teams to Danyang.

 

On the 14th, 15th, 16th and 17th, the Korea Volleyball Association's long-term National Education College Volleyball Tournament and National Life Sports Competition and National Life Sports Grand Festival will be held in Danyang, and 2,000 volleyball players are expected to visit the area.

 

Chairman Yoo said, “I have taken on a major role with the active support of the standing members.” “I will make efforts to improve the treatment of players and expand the base of volleyball through the election of new officers with leadership of communication appropriate for the times, making the Chungbuk Volleyball Association the best association in the country.” said

 

He also said, “We will do our best to attract national competitions in the region so that all sports events can be activated to revive local games in line with the happy daily life that I found again.”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옥천군, 제37회 지용제 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