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포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상]충북시민사회, 청주시청 본관동 철거 이범석 시장 거짓・불통 규탄
기사입력  2023/03/10 [13:13]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청주시가 야당과 시민단체의 반대에도 기습적으로 구(舊)청사 본관동 철거 강행에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시민연대)는 10일 오전 11시 청주 임시시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범석 청주시장의 불통 행정을 규탄했다.

 

이번 본관동 철거에 앞서 이 시장은 지난해 9월 6일 시정 질의 답변에서 ‘시청 본관동은 일본에서 공부한 설계자가 일본건축의 영향을 받아 옥탑은 후지산, 로비 천장은 욱일기, 난간은 일본 전통양식을 모방해 문화재적 가치가 없다’는 발언을 한 바 있다.

 

이후, 지난 2월 27일 이범석 청주시장은 문화재청과의 청주시청사 구본관동 논의 협의체 제안서를 통해 신청사 건립과 근현대 문화유산 보존을 위해 상호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협의체의 난간 보존 제안에 대해서, 이 시장은 ‘역사니까 논의 결과를 존중한다’며 철거주장을 뒤집었다. 

 

하지만 이 시장은 지난 7일 오전 10시 30분 시장의 기자간담회 이후 철거를 진행하려 했다. 이 과정에서 구본관동 논의 협의체 협의 사항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알리지 않았다. 이에 시민사회 단체는 본관동 1층을 점거한 채 시청사 보존계획수립촉구 천막농성으로 맞서 본관보존계획수립, 청주시장 면담을 요청하며 농성에 돌입했다. 민주당도 철거 작업을 멈추고 시의회에 문화재청과의 협의 결과와 본관동 보존방안 등을 설명한 뒤 작업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

 

시민연대는 이 시장이 아무런 근거도 제시하지 못하는 ‘카더라’식 거짓 선동과 자의적 판단과 청주시청사 본관 왜색논란을 부추겼다는 주장이다. 이선영 시민연대 사무처장은, “이 시장은 문화재 전문가도 아니다. 전문가에 의하면 왜식논란은 근거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이범석 시장은 역사의 죄인으로, 실패한 시장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민연대는 이 시장을 향해, “행정과 시민사회의 갈등국면에서 문제 해결의 주체로서 의지도 능력도 없음을 스스로 증명했다”며, “미흡한 일은 꾸짖어 달라 했지만 정작 귀에 거슬리는 말을 외면하고 눈에 거슬리면 상대조차 하지 않았다”면서, 불통 행정을 규탄했다.

 

청주 YWCA 이혜정 사무총장은 본관동 철거와 관련 “시민과 함께 더 큰 힘을 모아야 한다”며, “청주시의 무책임을 확인하는 사건”이라고 말했다.

 

한용진 충북민예총 사무처장은, 그동안 철거에 맞섰다며, 민예총은 시청 본관동 철거에 대해서 알지 못한 상태였으며, 시장과 면담을 요청했으나 무시됐고, 이범석 시장의 불통에 시민사회단체는 참담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날 시민연대는 지난 9일 철야농성을 해제했다고 밝혔다. 철거업체가 1층에서 농성을 하고 있었음에도 3층에서 물건을 낙하시키는 등 철거과정에서 생명의 위협을 느껴 더 지속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시청사를 둘러싼 청주시의 일방적 행정에 대한 감시와 견제, 행동과 실천은 지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cheongbuk-do civil society condemns the demolition of the main building of Cheongju City Hall Mayor Lee Beom-seok

-im changyong reporter

 

Despite the opposition of the opposition party and civic groups, the Chungcheongbuk-do civil society organization solidarity meeting (civic solidarity) held a press conference in front of the temporary city hall in Cheongju at 11:00 am on the 10th, and Lee Beom-seok, the mayor of Cheongju, was in trouble. condemned the administration.

 

Prior to the demolition of the main building, Mayor Lee said in an answer to a municipal administration question on September 6 last year, “The city hall main building was designed by a designer who studied in Japan and was influenced by Japanese architecture. There is a bar where he made a statement that it has no cultural value by imitating it.

 

Later, on February 27, Cheongju Mayor Beom-Seok Lee promised to cooperate with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for the construction of the new government building and the preservation of modern and contemporary cultural heritage through a proposal for a consultative body to discuss the Cheongju City Hall in Gubon-Kwan-dong. Regarding the council’s proposal to preserve the railing, Mayor Lee overturned the claim of demolition, saying, “Since it is history, we respect the outcome of the discussion.”

 

However, Mayor Lee tried to proceed with the demolition after the mayor's press conference at 10:30 am on the 7th. In this process, the specific details of the matters discussed by the Gubon-Kwan-dong Discussion Council were not disclosed. In response, civil society groups occupied the first floor of the main building and started a sit-in in response to the establishment of a preservation plan for the city hall, requesting a meeting with the mayor of Cheongju and establishing a preservation plan for the main building. The Democratic Party also proposed stopping the demolition work and proceeding after explaining to the city council the results of discussions with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nd the preservation plan for the main building.

 

Civic Solidarity claims that Mayor Lee instigated false agitation, arbitrary judgment, and controversy over the main building of Cheongju City Hall, which did not provide any grounds. Civic Solidarity Secretary General Lee Seon-young said, “Mayor Lee is not an expert on cultural assets. According to experts, we have come to the conclusion that the Japanese food controversy is groundless.” He continued, “Mayor Lee Beom-seok will remain a criminal of history and a failed mayor.”

 

Civic Solidarity addressed Mayor Lee, saying, “In the face of conflict between the administration and civil society, he proved himself to have neither will nor ability as the subject of problem solving.” He condemned the disorganized administration, saying, “I didn’t even deal with it.

 

Regarding the demolition of the main building, Cheongju YWCA Secretary General Lee Hye-jeong said, “We must gather greater strength together with the citizens,” and said, “It is an incident that confirms the irresponsibility of Cheongju City.”

 

Han Yong-jin, secretary general of the Chungbuk Folk Craft Federation, said that they had been fighting against the demolition.

 

On this day, the Citizens' Solidarity announced that they had lifted the vigil on the 9th. Although the demolition company was holding a sit-in on the first floor, they said that they could not continue because they felt life-threatening during the demolition process, such as dropping objects from the third floor. However, it was revealed that it would continue to monitor and check, act and practice the unilateral administration of Cheongju City surrounding the city hall.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재난안전관리 강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