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 용두 제2공원 ‘생각하는 힘을 기르는 생각 정원길’ 설치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 만들기 앞장, 군민 관심 모아 치매 극복
기사입력  2023/03/16 [14:37]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영동군이 영동군치매안심센터를 중심으로 지역사회의 치매 극복과 군민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다.

 

 2023년 2월 기준 영동군 노인인구는 전체인구의 35.4%정도인 15,859명으로, 군은 갈수록 심화되는 고령화 추세를 감안해 진정한 치매국가책임제 실현에 공을 들이고 있다.

 

 군은 최근 용두2공원(산책로)에 생각하는 힘을 기르는 생각 정원길을 조성하기 위한 지주식 안내판 및 가로등 부착용 안내판을 설치했다. 

 

 군은 지난해 주민들의 접근이 용이하고 힐링코스로 사랑받고 있는 용두공원에 놀이형 인지교구를 설치하는 등 치매 예방 및 세대 소통을 위한 다양한 활동 시설을 경험할 수 있도록 관련 시설을 확충하고 있다.

 

 용두2공원(산책로) 생각정원길은 기존 산책로를 활용했으며 가볍게 둘러보며 자연스럽게 이용할 수 있게끔 조성했다.

 

 이번 생각정원길 조성은 치매예방 인지활동 및 인식개선 홍보를 위한 공간으로 치매에 대한 관심과 치매 환자 및 가족들의 고통을 생각해 볼 수 있는 ‘치매 친화적 사회 만들기’의 일환이다.

 

 정원길에 조성돼 있는 생각정원 교구에는 ‘순서 기억하기, 도구가 달라졌어요, 치매 자가 진단표’ 등이 설치돼 생각하는 힘을 기르는 활동을 할 수 있다.

 

 일상생활내 어려움을 해소하는 것은 물론 근력과 유연성, 손가락 움직임 강화를 통해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

 

 특히, 전 세대가 활동 가능한 놀이형 인지교구를 통해 세대 간의 이해와 화합, 정서적 안정의 시너지 효과를 톡톡히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치매파트너 캐릭터 꿀벌과 꽃을 모티브로 한 ‘단비’를 활용하여 벤치와 함께 포토존을 설치했다. 

 

 소소한 일상의 추억을 만드는 것과 더불어 지역주민들이 치매에 대해 좀 더 관심을 갖는 기회를 갖게 돼 이용자 대부분 큰 만족감을 보이고 있다.

 

 이후, 영동군은 치매검진 및 치료비 지원, 치매예방, 가족교실, 쉼터 운영, 조호물품 제공 등 다양한 치매 예방프로그램과 인식개선사업을 지속 추진하며 지역사회의 치매극복에 세심한 관심을 기울일 계획이다. 

 

 군 보건소 관계자는 “생각하는 힘을 기르는 생각정원길을 시작으로 용두공원으로 이어지는 ‘기억이 머무는 기억담뿍길’을 걷는 것만으로도 지역 어르신들에게 최고의 건강 관리법이 될 것이다”라며 “영동군민 모두가 치매인식개선을 위한 좋은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치매 프로그램이나 시설 이용 관련, 기타 궁금한 사항은 영동군치매안심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ngdong-gun, Yongdu 2nd Park Installation of ‘Thinking Garden Path to Cultivate Thinking Power’

Taking the lead in creating a healthy and happy old age, overcoming dementia by gathering interest from the military

 -im changyong reporter

 

  Yeongdong-gun, Chungcheongbuk-do, with the Yeongdong-gun Dementia Relief Center at the center, is taking the lead in overcoming dementia in the community and helping county residents to live a healthy and happy old age.

 

  As of February 2023, the elderly population in Yeongdong-gun is 15,859, or 35.4% of the total population.

 

  The military recently installed pole-type information boards and street light attachment signs in Yongdu 2 Park (walkway) to create a thought garden path that fosters the power of thinking.

 

  Last year, the county is expanding related facilities so that residents can experience various activities for prevention of dementia and communication between generations, such as installing play-type cognitive teaching aids in Yongdu Park, which is easily accessible to residents and loved as a healing course.

 

  Yongdu 2 Park (walkway) Thought Garden Road used the existing trails and was created so that you can take a look around and use it naturally.

 

  The creation of the Thought Garden Road is a space for promoting cognitive activities to prevent dementia and awareness improvement, and is part of the 'creation of a dementia-friendly society' where people can think about the pain of dementia patients and their families and interest in dementia.

 

  In the Teaching Garden of Thoughts created along the garden path, ‘Remember the order, the tools have changed, and the self-diagnosis table for dementia’ are installed so that people can engage in activities to develop their thinking skills.

 

  In addition to solving difficulties in daily life, accidents can be prevented by strengthening muscle strength, flexibility, and finger movement.

 

  In particular, it is expected that synergistic effects of understanding, harmony, and emotional stability between generations can be created through play-type cognitive teaching aids that can be used by all generations.

 

  In addition, a photo zone was set up with a bench using 'Danbi', the motif of a bee and a flower, a partner character for dementia.

 

  In addition to making small daily memories, local residents have the opportunity to become more interested in dementia, and most of the users are showing great satisfaction.

 

  Afterwards, Yeongdong-gun plans to pay close attention to overcoming dementia in the community by continuously promoting various dementia prevention programs and awareness-raising projects, such as dementia checkup and treatment cost support, dementia prevention, family classes, shelter operation, and provision of care products.

 

  An official from the county public health center said, “Walking the ‘Memory Damppuk-gil, where memories linger,’ starting with the Thought Garden Road that cultivates thinking power and leading to Yongdu Park, will be the best health care method for the elderly in the region.” I hope it will be a good opportunity to raise awareness.”

 

  Meanwhile, if you have any questions about the dementia program or facility use, you can contact the Yeongdong-gun Dementia Relief Center.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교육청에 단재고 202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