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경제자유구역청, 오송국제도시 스타트업 발굴 제2회 외국인 창업포럼 진행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외국인 창업클럽 참여, 글로벌 창업생태계 의견 공유
기사입력  2023/12/09 [13:29]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경제자유구역청과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8일 청주SB플라자에서 ‘제2회 외국인 창업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오송 글로벌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외국인 창업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6월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었다.

  

 외국인 창업지원 사업은 국내 거주 외국인들의 국내 이해도와 해외 현지 네트워크를 활용해 우수한 제품을 보유하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을 도모하고 무역 전문교육과 전문가 자문, 창업 공간 지원을 통한 국제도시 오송의 외국 투자유치를 위해 충북에서 전국 최초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번 포럼에는 스타트업 발굴 및 투자・육성 기관인 한국액셀레이터협회와 외국인 창업가 커뮤니티인 외국인 창업클럽(Foreign Entrepreneurs club), 오송글로벌스타트업센터 입주 외국인 창업가 등 50여명이 참여했으며, 포럼은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되어 국내외 스타트업 관계자들에게 관심을 받았다.

 

 1부에서는 맹경재 충북경제자유구역청장의 오송 글로벌 창업인프라 소개와 오송 외국인 창업자인 글로브게이트 통가대표와 하얀인터네셔널 메이대표의 사업 추진실적 및 우수사례 발표가 진행됐으며, 2부에서는 아산나눔재단 지식연구소 최화준 박사의 ‘국내 창업생태계의 글로벌 개방성’에 대한 주제발표와 더게리슨 창업자 안동옥 대표의‘외국인 창업가의 성장과 커뮤니티’에 대한 강연이 이어졌다. 

 

 3부에서는 ‘지역 창업생태계의 글로벌 조건’이라는 주제에 대해 엘메카 CFO 앨버트 샤비에프, BNC글로벌 CEO 자하조다, SEOULz 설립자 수.N,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공성현 사무국장 등이 패널로 참여해 자유로운 의견을 주고받았다. 

 

 맹경제 충북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이번 포럼이 오송국제도시 창업 생태계가 활성화되고, 글로벌화 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이 공유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스타트업의 발굴에서 성공 지원까지 오송이 전국에서 가장 창업하기 좋은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buk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holds the 2nd Foreign Entrepreneurship Forum to discover startups in Osong International City

Korea Accelerator Association, participation in foreign startup club, sharing opinions on global startup ecosystem

-im changyong reporter

 

  Chungbuk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and Chungbuk Creative Economy Innovation Center held the ‘2nd Foreign Entrepreneurship Forum’ at Cheongju SB Plaza on the 8th.

 

  The forum on this day was held for the second time since last June as part of the ‘Foreign Startup Support Project’ to revitalize the Osong global startup ecosystem.

  

  The foreign start-up support project promotes exports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n the province with excellent products by utilizing the domestic understanding and overseas local networks of foreigners living in Korea and attracts foreign investment in the international city of Osong through specialized trade education, expert advice, and support for start-up space. This is the first project in the country to be promoted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About 50 people participated in this forum, including the Korea Accelerator Association, a startup discovery, investment and development organization, the Foreign Entrepreneurs club, a community of foreign entrepreneurs, and foreign entrepreneurs residing in the Osong Global Startup Center. The forum was held on the YouTube of the Korea Accelerator Association. It was broadcast live and received attention from domestic and foreign startup officials.

 

  In the first part, Maeng Gyeong-jae, head of the North Chungcheong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introduced the Osong global startup infrastructure, and Osong foreign founders, Globegate Tonga CEO and Hayan International CEO May presented business progress and best practices, and in the second part, Choi Hwa-jun, Asan Nanum Foundation Knowledge Research Institute A presentation on 'Global openness of the domestic startup ecosystem' by Dr. Dong-ok Ahn, founder of The Garrison, followed with a lecture on 'Growth and community of foreign entrepreneurs'.

 

  In Part 3, Elmeca CFO Albert Shabiev, BNC Global CEO Zahazoda, SEOULz founder Soo.N, and Korea Accelerator Association Secretary General Kong Seong-hyun participated as panelists and exchanged opinions freely on the topic of 'global conditions of local startup ecosystem'. .

 

  Maeng Kyeong-kyung, head of the North Chungcheong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said, “I hope that this forum will be an opportunity to revitalize the startup ecosystem of Osong International City and share various opinions for globalization.” He added, “From discovering startups to supporting their success, Osong is the most startup-oriented city in the country.” “We will do our best to make it a good city to do business in,” he sai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재난안전관리 강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