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더블유씨피(주), 일본과 1,300억원 투자협약 체결
투자유치자문관 위촉 및 투자유치 거점사무소 현판식 개최
기사입력  2024/04/25 [21:18]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도 김명규 경제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충북대표단이 24일부터 25일까지 1박 2일간 일본 출장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충북도는 이번 방문을 통해 더블유씨피(주)와 1,30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 일본 경제인사 간담회, 잠재적 투자기업 호도가야 화학공업(주)와 A사를 방문하여 투자 방안을 논의하고, 투자유치자문관 위촉, 투자유치거점사무소 개소를 추진하는 등 다양한 성과를 거뒀다.

 

 먼저, 지난 24일에는 이옥순 ㈜산옥스 회장을 투자유치자문관으로 위촉하고, 충청북도 투자유치거점사무소 현판식을 개최하였고, 이어 재일본한국인 연합회장 등 일본 경제인사 및 코트라 일본지역 본부장 등과 간담회를 개최하여 배터리, 반도체, 바이오 클러스터 등 충북의 투자환경과 충북형 K-유학생, 못난이 김치 등 현안 사업을 홍보하여 많은 관심을 받았다. 

 

 25일에는 SFC(주)(오창외투지역)와 렉쎌(주)(충주와 음성외투지역)의 본사인 호도가야 화학공업을 방문하여 마츠모토 대표이사와 면담하고 대한민국의 중심에 위치한 충북은 청주국제공항, X축 고속철도망, 반도체와 배터리 클러스터 등 구축되어 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우수한 기반을 갖춘 지역이므로 더 많은 투자할 것을 요청하였다.

 

 이어, 도쿄에 위치한 메구로 가죠엔 호텔에서 충청북도 – 음성군 - 더블유씨피(주)* 투자협약식을 체결하였다. 

 

 이번 투자는 음성군 성본외국인투자지역 99,168㎡부지에 건축연면적 42,975㎡규모로 광폭코터 전문 생산시설을 설치하고, 4년간 1,300억원을 투자하여 500명의 고용을 창출함은 물론 충북의 배터리산업의 밸류체인을 한층 강화 시킬 것으로예상된다.

 

 이어, 반도체 부품기업인 A사를 방문하여 회장을 면담하고, SK하이닉스와 DB하이텍 등 글로벌 반도체기업이 소재하고 있는 충북은 반도체 생산량 전국 2위로 반도체 클러스터가 구축되어 있으므로, 최첨단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반도체소재 부품기업인 A사가 충북에 투자유치를 요청하였다.

 

 한편, 충청북도는 이번 일본출장에서 마지막 남은 외국인투자지역에 대한 투자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충북의 4개 외국인투자지역에 있는 부지를 모두 투자협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올렸다.

 

 이에 따라 충청북도는 향후 외국인 투자지역 지정을 희망하는 시군과 협의하여 추가 지정을 통해 신성장동력 기술산업, 첨단기술 및 첨단제품산업, 소재부품 장비산업 등 글로벌 유망기업을 유치하여 충북의 산업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CP Co., Ltd. signs 130 billion won investment agreement with Japan

Appointment of investment attraction advisors and holding of signboard hanging ceremony for investment attraction base office

-im changyong reporter

 

  The North Chungcheong delegation, headed by Kim Myeong-gyu, Deputy Governor for Economic Affairs of North Chungcheong Province, successfully completed a two-day, one-night business trip to Japan from the 24th to the 25th.

 

  Through this visit, North Chungcheong Province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worth 130 billion won with WCP Co., Ltd., held a meeting with Japanese business leaders, visited potential investment companies Hodogaya Chemical Industry Co., Ltd. and Company A to discuss investment plans, and served as an investment attraction advisor. Various achievements were achieved, including promotion of appointments and opening of investment attraction base offices.

 

  First, on the 24th, Lee Ok-sun, Chairman of Sanox Co., Ltd., was appointed as an investment attraction advisor, and a signboard hanging ceremony was held for the investment attraction base office in Chungcheongbuk-do. Subsequently, a meeting was held with Japanese economic figures such as the president of the Korean Association in Japan and the head of KOTRA's Japan region to discuss battery, It received a lot of attention by promoting Chungbuk's investment environment such as semiconductors and bio clusters and current projects such as Chungbuk-style K-students and ugly kimchi.

 

  On the 25th, we visited Hodogaya Chemical Industry, the headquarters of SFC Co., Ltd. (Ochang Co., Ltd.) and Rexell Co., Ltd. (Chungju and Eumseong Co., Ltd.) and met with CEO Matsumoto. Chungbuk, located in the center of Korea, is located at Cheongju International Airport. , requested more investment as it is an area with an excellent foundation for business growth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n X-axis high-speed rail network, semiconductor and battery clusters, etc.

 

  Subsequently, an investment agreement ceremony was signed between Chungcheongbuk-do - Eumseong-gun - WCP Co., Ltd.* at the Meguro Kajoen Hotel in Tokyo.

 

  This investment will install a production facility specializing in wide coaters with a total building area of 42,975 m2 on a 99,168 m2 site in the Seongbon Foreign Investment Zone in Eumseong-gun, and invest KRW 130 billion over four years to create jobs for 500 people and improve the value chain of the battery industry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It is expected to be further strengthened.

 

  Next, he visited company A, a semiconductor parts company, and met with its chairman. Chungcheongbuk-do, where global semiconductor companies such as SK Hynix and DB Hitech are located, ranks second in the country in semiconductor production and has a semiconductor cluster, so global semiconductor materials and components with cutting-edge technology are available. Company A, a businessman, requested investment attraction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Meanwhile, Chungcheongbuk-do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for the last remaining foreign investment zone during this business trip to Japan, achieving the result of signing an investment agreement for all sites in the four foreign investment zones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Accordingly, Chungcheongbuk-do will consult with cities and counties that wish to be designated as foreign investment zones in the future, and through additional designation, will revitalize the industrial ecosystem of Chungcheongbuk-do by attracting global promising companies such as new growth engine technology industry, high-tech technology and high-tech product industry, and material parts and equipment industry. We plan to push ahead to encourage thi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재난안전관리 강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