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엘리베이터, 창립 40주년 기념식 ESG경영 선언
임직원 등 600여명 참석, ‘같이행동 가치동행’ 슬로건 선포
기사입력  2024/05/22 [15:15]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현대엘리베이터가 23일 창립 40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22일, 현대엘리베이터 충주 본사에서 열린 기념행사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조재천 대표이사 등 임직원 및 내외빈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김영환 충청북도지사, 이종배 국회의원, 조길형 충주시장 등 지역유관기관 인사들도 기념식에 참석해 현대엘리베이터의 40주년을 축하했다. 

 

40주년을 되돌아보는 연혁영상 상영과 ESG경영 슬로건 선포식, 올 초 출범시킨 장애인합창단 공연, 환경정화와 기부활동을 접목한 플로깅 캠페인, 바비큐 파티를 겸한 스킨십 활동 등 다채로운 행사를 가져 눈길을 끌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현대엘리베이터는 40년 전 정주영 명예회장이 씨앗을 뿌려 싹을 틔운 후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을 거듭하며 대한민국 산업의 한 축을 이끄는 거목으로 성장했다”며 “지난 40년이 그랬듯 기술 혁신의 기적을 더해 100년 기업의 위업을 이뤄내자”고 말하며 애정어린 격려와 축하를 보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창립 40주년 맞아 ESG경영 슬로건 ‘같이행동 가치동행’을 선포하며 ESG경영 정착에 발 벗고 나선다는 방침이다. 주주, 고객, 협력사, 지역사회를 넘어 산업생태계 구성원 모두가 ‘함께’ 건강하게 성장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축하공연을 펼친 장애인합창단 공연은 의미를 더했다. 지난 1월 현대엘리베이터가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맺은 ‘장애인 고용 확대를 통한 ESG경영실천 협약’에 따라 창단시킨 합창단이다. 

 

이날 오후에는 참석 임직원 모두가 충주시 일대를 3개 구역으로 나눠 ‘플로깅 기부 캠페인’을 진행했다. 쓰레기 줍기는 물론 외래 생태교란식물 제거작업 등 생물 다양성 보존활동까지 벌이는 등 남다른 창립행사를 가져 눈길을 사로잡았다. 플로깅(Plogging)은 조깅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활동이다. 

 

 

하지만 현대엘리베이터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간다. 임직원들이 쓰레기를 주우며 걷는 걸음수 만큼 회사가 적립금을 모아 사회에 기부하겠다는 것. 이미 1개월 전부터 1걸음당 1원씩 적립하는 캠페인을 시작해 목표걸음 1억보를 조기에 달성했다. 이렇게 적립된 1억원의 기금을 백혈병 어린이재단, 우수인재장학금 등 지역사회 취약계층 등에 기부할 예정이다.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대표는 “지난 40년이 글로벌기업들을 따라잡기 위한 숨가쁜 시간이었다면 앞으로의 여정은 우리가 스탠더드로 자리매김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고객에게 신뢰받는 기업,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기업, 도전과 혁신을 멈추지 않는 현대엘리베이터의 미래로 함께 나아가자”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yundai Elevator declares ESG management in celebration of its 40th anniversary

Approximately 600 executives and employees attended and declared the slogan ‘Act together, share values’

-im changyong reporter

 

Hyundai Elevator held a commemorative event to celebrate its 40th anniversary on the 23rd.

 

The commemorative event held at Hyundai Elevator's Chungju headquarters on the 22nd was attended by approximately 600 executives and employees, including Hyundai Group Chairman Hyun Jeong-eun and CEO Cho Jae-cheon, as well as domestic and foreign guests. In particular, local officials, including Chungcheongbuk-do Governor Kim Young-hwan, National Assembly member Lee Jong-bae, and Chungju Mayor Cho Gil-hyung, also attended the ceremony and celebrated the 40th anniversary of Hyundai Elevator.

 

It attracted attention by holding various events such as a history video looking back on the 40th anniversary, an ESG management slogan declaration ceremony, a performance by the disabled choir launched earlier this year, a plogging campaign combining environmental cleanup and donation activities, and a skinship activity that also served as a barbecue party.

 

Hyundai Group Chairman Hyun Jeong-eun said in a commemorative speech, “Hyundai Elevator sprouted 40 years ago when Honorary Chairman Chung Joo-young sowed the seeds, and has grown into a giant tree that leads one axis of the Korean industry through constant challenges and innovations,” and “Over the past 40 years,” she said. “Let’s achieve the feat of a 100-year company by adding miracles of technological innovation like this,” he said, sending affectionate encouragement and congratulations.

 

In celebration of its 40th anniversary, Hyundai Elevator plans to take steps to establish ESG management by declaring the ESG management slogan ‘Act Together, Value Together’. It contains the meaning that all members of the industrial ecosystem, beyond shareholders, customers, partners, and the local community, should grow healthily ‘together’. The performance by the disabled choir, which performed a congratulatory performance, had added meaning. This is a choir founded in accordance with the ‘ESG Management Practice Agreement through Expanding Employment of the Disabled’ signed by Hyundai Elevator with the Korea Employment Agency for the Disabled last January.

 

On this afternoon, all participating executives and employees divided the Chungju city area into three districts and conducted a ‘plogging donation campaign.’ It attracted attention by holding a unique founding event, including carrying out activities to preserve biodiversity, such as picking up trash and removing exotic plants that disrupt the ecosystem. Plogging is the activity of picking up trash while jogging.

 

 

But Hyundai Elevator goes one step further. The company will collect savings equal to the number of steps employees take while picking up trash and donate them to society. A campaign to accumulate 1 won per step was already started a month ago, and the goal of 100 million steps was reached early. The 100 million won in funds accumulated in this way will be donated to vulnerable groups in the local community, such as the Leukemia Children's Foundation and scholarships for talented individuals.

 

Cho Jae-cheon, CEO of Hyundai Elevator, said, “If the past 40 years have been a hectic time trying to catch up with global companies, the future journey will be a time for us to establish ourselves as a standard.” He added, “A company trusted by customers and a company that grows together with the local community.” “Let’s move forward together into the future of Hyundai Elevator, which never stops taking on challenges and innovation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재난안전관리 강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