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증평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알미늄, 이탈리아와 2차전지 셀파우치 생산 협약
기사입력  2024/05/24 [14:34]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충북 증평군은 도안면 광덕리 도안테크노밸리 내 ㈜한국알미늄이 이탈리아 밀라노 소재의 골리오(GOGLIO S.p.A) 주식회사와 2차전지 셀파우치 생산 MOU를 체결해 유럽 수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MOU를 시작으로 2차전지 셀파우치 생산 노하우 공유와 유럽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상호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1987년 설립된 ㈜한국알미늄은 충청북도 증평군에 소재하고 있으며 (주)베이스의 계열사인 상장회사 (주)까뮤이앤씨가 90.5%의 지분을 소유한 자회사로서 전기 및 전자전선, 2차전지용 소재 등에 필요한 알루미늄을 생산하고 있는 종합포장재 전문기업이다.

 

특히, 2차전지용 소형 및 중대형 (156㎛) 셀파우치 제품에 대한 개발을 완료하고 자동차 및 ESS 시장 진입을 위한 양산 체제 구축을 준비 중이며, 중대형 2차전지 제품(186㎛)의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850년 설립된 골리오(Goglio)사는 이탈리아, 네덜란드, 미국, 중국에 8개의 생산 공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일부 유럽 국가와 아시아 남동부에 사무소를 두고 있다. 

 

식품(커피, 분말, 즉석식품), 화학제품, 무균포장 및 캡슐용 제품(진공팩, 소프트팩, 캡슐용 다중팩) 등을 생산하고 있다.

 

이재영 군수는 “증평군을 기업하기 좋은 환경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주)한국알미늄이 글로벌 시장에서 더욱 경쟁력을 갖고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알미늄은 친환경 배터리 산업 진출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의 국책과제인‘친환경 비크롬계 표면처리 기반 고밀착성 중대형 이차전지용 알루미늄 파우치 제조기술’개발을 고등기술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한국자동차연구원과 함께 수행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orea Aluminum signs agreement with Italy to produce secondary battery cell pouches

-bongsu kim reporter

 

Jeungpyeong-gun, North Chungcheong Province, announced on the 24th that Korea Aluminum Co., Ltd. in Doan Techno Valley, Gwangdeok-ri, Doan-myeon, signed an MOU with GOGLIO S.p.A., located in Milan, Italy, for the production of secondary battery cell pouches, establishing a bridgehead for exports to Europe.

 

Starting with this MOU, we decided to actively cooperate with each other to share know-how in secondary battery cell pouch production and expand entry into the European market.

 

Founded in 1987, Korea Aluminum Co., Ltd. is located in Jeungpyeong-gun, Chungcheongbuk-do, and is a 90.5%-owned subsidiary of Camu E&C, a listed company that is an affiliate of Base Co., Ltd., and supplies materials needed for electricity, electronics, wires, and secondary batteries. It is a company specializing in general packaging materials that produces aluminum.

 

In particular, we have completed the development of small and medium-sized (156㎛) cell pouch products for secondary batteries and are preparing to establish a mass production system to enter the automobile and ESS markets. We are accelerating the development of medium- and large-sized secondary battery products (186㎛). there is.

 

Founded in 1850, Goglio has eight production plants in Italy, the Netherlands,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nd offices in several European countries and southeastern Asia. 

 

We produce food (coffee, powder, instant food), chemical products, aseptic packaging and capsule products (vacuum pack, soft pack, multi-pack for capsule).

 

County Governor Lee Jae-young said, “We are doing our best to make Jeungpyeong-gun a good business environment,” and added, “We will support Korea Aluminum Co., Ltd. so that it can become more competitive and leap forward in the global market.”

 

Meanwhile, in order to advance into the eco-friendly battery industry, Korea Aluminum Co., Ltd. is developing a national project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Eco-friendly chromium-free surface treatment-based high-adhesion aluminum pouch manufacturing technology for medium and large-sized secondary batteries', with the Korea Institute for Advanced Study, Korea Research Institute of Chemical Technology, and Korea Automobile Research Institute. It is being carried out together with.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재난안전관리 강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