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청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주시, ‘24년 기록문화축제 6월 7일~30일까지 개최
통합청주시 10년 기념, 굿쥬 마르쉐부터 포럼, 공연, 피크닉콘서트
기사입력  2024/05/29 [09:35]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문화체육관광부 주관 2023년 전국 문화도시 성과평가 결과 대한민국을 대표할 ‘올해의 문화도시’로 선정된 ‘기록문화 창의도시’ 청주가 6월 한 달 ‘2024 기록문화축제’를 펼친다. 

 

청주시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문화도시센터는 [기록의 달 ‘join together’]를 주제로 오는 6월 7일부터 30일까지 ‘2024 기록문화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6월 9일 국제 기록의 날을 포함해 한 달간 펼치는 이번 축제는 통합청주시 출범 10주년과 대한민국 첫 법정문화도시 5년을 축하하는 행사라 더욱 뜻깊다.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건, 6월 7일부터 9일까지 사흘간 동부창고 6동에서 열리는 ‘굿쥬 마르쉐’다. 

 

문화도시 청주의 청년문화상점 ‘굿쥬’를 비롯해 전국 방방곡곡 다양한 지역의 문화자원을 담은 굿즈들이 총출동하는 취향저격 마켓이다. 

 

이어 19일에는 기록문화의 다양한 이슈를 논하는 담론의 장 ‘기록문화 포럼’이 펼쳐지고, 20일에는 기록의 다양한 형태와 가치를 만나는 ‘북 콘서트’가 시민을 만난다. 

 

여기에, 청주 출신의 세계적인 재독 작곡가 박영희의 삶과 음악을 담은 ‘앙상블 연주회(15일, 16일)’, 어린이 뮤지컬부터 레이저쇼까지 만날 수 있는 ‘온가족 공연(22일, 23일)’이 두 번의 주말을 책임진다. 

 

놓치지 말아야할 공연은 단연, 28일~30일 매일 저녁 7시 30분 문화제조창 야외 광장에서 펼쳐지는 ‘통합청주시 10주년 기념 피크닉 콘서트’다. 

 

이름처럼 시민 누구나 돗자리를 챙겨와 푸르른 잔디 위에서 초여름 밤의 싱그러움을 만끽하며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공연으로, 지난해에 이어 또 한 번 청주시립예술단과 공동 기획했다. 

 

한국 록밴드의 대명사 ‘부활’을 비롯해 박서진, 테이, 요요미 등 인기 가수들도 함께 해 청주청원 통합 10년을 축하할 예정이다. 

 

더불어, 청주기록원과 시민들이 함께 한 ‘기록특별전’이 6월 28일부터 7월 19일까지 동부창고 6동에서 진행되고, 13일과 20일, 27일 세 번의 목요일 저녁마다 ‘기록달빛여행’도 즐길 수 있다. 

 

주목할 것은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1층에 들어설 ‘시민홍보관’이다. 

 

대한민국 첫 법정문화도시로 선정돼 청주의 문화도시 5년의 성과와 기억, 기록들을 한 자리에 모은 공간으로, 6월 21일 개관식을 시작으로 청주의 기억을 저장하며 오래도록 문화도시 청주시민들과 함께 하게 될 것이다. 

 

이범석 청주시장은 “이번 ‘기록문화축제’는 통합청주시 출범 10년과 대한민국 첫 법정문화도시 5년을 함께 해온 88만 청주시민 모두가 주인공인 잔치”라며, “더 좋은 청주, 행복한 시민을 꿈꾸며 펼치는 한 달간의 기록문화여정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초대의 말을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eongju City, ‘24 Record Culture Festival held from June 7th to 30th

10th Anniversary of Unified Cheongju City, Forum, Performance, Picnic Concert from Goodju Marche

-im changyong reporter

 

Cheongju, the ‘Creative City of Recorded Culture’ that was selected as the ‘Cultural City of the Year’ to represent Korea as a result of the 2023 National Cultural City Performance Evaluation host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will hold the ‘2024 Recorded Culture Festival’ in the month of June.

 

Cheongju City and the Cheongju Cultural Industry Promotion Foundation Cultural City Center announced that they will hold the ‘2024 Record Culture Festival’ from June 7 to 30 under the theme of [Record Month ‘join together’].

 

This month-long festival, including International Records Day on June 9, is all the more meaningful as it celebrates the 10th anniversary of the launch of Unified Cheongju City and the 5th anniversary of becoming Korea's first legal cultural city.

 

The beginning of the festival is the ‘Goodju Marche’ held at Building 6 of the Dongbu Warehouse for three days from June 7th to 9th.

 

It is a taste market filled with goods containing cultural resources from various region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Goodju’, a youth culture store in the cultural city of Cheongju.

 

Next, on the 19th, the ‘Record Culture Forum’, a forum for discussion to discuss various issues of record culture, will be held, and on the 20th, a ‘Book Concert’ will be held for citizens to encounter the various forms and values ​​of records.

 

In addition, the 'Ensemble Concert (15th and 16th)' featuring the life and music of Park Young-hee, a world-renowned German composer from Cheongju, and the 'Whole Family Performance (22nd and 23rd)' featuring everything from children's musicals to laser shows. Responsible for two weekends.

 

The performance you should not miss is the ‘Unified Cheongju City 10th Anniversary Picnic Concert’ held every evening from the 28th to the 30th at 7:30 PM at the outdoor plaza of the Culture Factory.

 

As the name suggests, this is a performance in which any citizen can freely enjoy the freshness of an early summer night on the green grass by bringing a mat. Continuing from last year, it was once again jointly planned with the Cheongju City Arts Group.

 

Popular singers such as Park Seo-jin, Tei, and Yoyomi, as well as the Korean rock band 'Resurrection', are scheduled to celebrate the 10th anniversary of the Cheongju Cheongwon integration.

 

In addition, the 'Record Special Exhibition' organized by the Cheongju Archives and citizens will be held at Dongbu Warehouse Building 6 from June 28 to July 19, and a 'Record Moonlight Tour' will be held every three Thursday evenings on the 13th, 20th, and 27th. Enjoy it.

 

What is noteworthy is the ‘Citizen Public Relations Center’ that will be built on the first floor of the Cheongju High-Tech Cultural Industrial Complex.

 

Selected as Korea's first legal cultural city, it is a space that gathers in one place the achievements, memories, and records of Cheongju's five years as a cultural city. Starting with the opening ceremony on June 21, it will store the memories of Cheongju and remain with the citizens of Cheongju, a cultural city for a long time. It will be.

 

Cheongju Mayor Lee Beom-seok said, “This ‘Record Culture Festival’ is a party in which all 880,000 Cheongju citizens who have been together for 10 years since the launch of the integrated Cheongju City and 5 years as Korea’s first legal cultural city are the protagonists.” “We hope for your interest and participation in this month-long documentary cultural journey,” he said in his invitation.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재난안전관리 강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