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시의회, 스페인 출장 마무리 오는 16일 귀국
레우스시와 우호 교류 협약체결 및 도시개발 전략 모색
기사입력  2024/06/14 [15:07]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주시의회(의장 박해수)가 4박 6일간의 스페인 출장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16일 귀국했다.

 

충주는 지난해 12월 충청북도에서 유일하게 대한민국 문화도시 예비사업 도시로 선정되었으며, 이에 충주시의회는 본사업 최종 선정을 위해 그동안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왔다. 

 

지난해 추진된 미국 문화교류 활동에 이어지는 이번 스페인 출장 또한, 그러한 노력의 일환으로서 근 2년간의 준비기간을 지닌 장기 프로젝트로 계획되었다.

 

박해수 의장을 비롯한 17명의 충주시의회 교류단은 레우스시와 우호교류 협약을 체결하고, 레우스를 대표하는 문화축제인 「Festival of Saint Peter」에서 사물놀이 몰개의 한국 전통 문화 공연을 펼치며 문화교류의 시작을 열었다.

 

그 외에도 방문기간동안 충주와 비슷한 인구 규모의 중소도시인 타라고나, 알타푸야, 포블라 마푸메트의 시청 및 도심지를 견학하며 도시계획 및 문화·관광·교육 분야의 모범사례를 파악했으며, 

 

바르셀로나의 Santa Caterina와 CCCB, MACBA 등 세계적인 도시재생지구 성공사례를 견학하며 충주 여건에 맞는 개발 전략을 모색했다.

 

충주시의회는 이번 국외 출장을 통해 레우스시와의 교류를 확대하고 우호 관계를 강화했으며, 출장 내용을 바탕으로 원도심 재생과 산업단지 개발, 교육 분야 지원 정책 개발의 방향성을 정립했다.

 

박해수 의장은 “우호 교류 협약이 성공적으로 체결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레우스시와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며 공동의 번영을 이룰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의회는 이번 레우스시와의 문화교류 협약을 시작으로, 외국 지방자치단체와의 우호 협약 확대 및 적극적인 교류를 이어가며 글로컬 문화콘텐츠 중심도시 충주 조성에 더욱 앞장서고자 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ju City Council concludes business trip to Spain and returns home on the 16th

Signed a friendly exchange agreement with Reus City and explored urban development strategies

-im changyong reporter

 

Chungju City Council (Chairman Park Hae-soo) returned to Korea on the 16th after successfully completing a 4-night, 6-day business trip to Spain.

 

Chungju was the only city in Chungcheongbuk-do to be selected as the preliminary project city for the Cultural City of Korea in December of last year, and the Chungju City Council has been making great efforts to make the final selection for the main project.

 

This business trip to Spain, following last year's cultural exchange activities in the United States, was also planned as a long-term project with a preparation period of nearly two years as part of such efforts.

 

The 17-member Chungju City Council exchange group, including Chairman Park Hae-soo, signed a friendly exchange agreement with Reus City and began cultural exchange by performing traditional Korean cultural performances such as samulnori at the “Festival of Saint Peter,” a cultural festival representing Reus. opened.

 

In addition, during the visit, we toured the city halls and downtown areas of Tarragona, Altapuya, and Pobla Mafumet, small and medium-sized cities with similar population sizes to Chungju, and identified best practices in the fields of urban planning, culture, tourism, and education.

 

We toured world-class urban regeneration district success stories such as Barcelona's Santa Caterina, CCCB, and MACBA, and explored development strategies suited to Chungju's conditions.

 

Through this overseas business trip, the Chungju City Council expanded exchanges and strengthened friendly relations with Reus City, and based on the contents of the business trip, established the direction of developing support policies for the regeneration of the original downtown, industrial complex development, and education.

 

Chairman Park Hae-soo said, “I am pleased that the friendly exchange agreement was successfully concluded, and I hope that we can continue to cooperate with Reus City in various fields and achieve common prosperity.”

 

Meanwhile, starting with this cultural exchange agreement with Reus City, the Chungju City Council plans to further take the lead in creating Chungju as a glocal cultural content center city by expanding friendly agreements and continuing active exchanges with foreign local government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재난안전관리 강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