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증평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증평군, ‘24년 들노래축제 성황리 개최
기사입력  2024/06/16 [16:12]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증평군의 대표 농경문화축제인 2024 들노래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15~16일 이틀간 증평민속체험박물관에서 열린 이번 축제는 다채로운 체험과 볼거리로 방문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올해는‘신고동락(新古同樂) 장뜰에서 얼쑤’를 주제로 전통과 현대를 어우르는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옛 선조들의 농경문화를 엿볼 수 있는 장뜰두레농요와 문경모전들소리 시연은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올해 처음 선보인 ‘장뜰동요 따라하기’는 오케스트라 상상이 함께 참여해 아이들이 놀이를 통해 자연스럽게 전통문화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전통 음악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느끼게 해줬다.

 

또 모첨 던지기, 감자캐기, 물고기 잡기, 들노래 소리꾼을 찾아라 등 다양한 참여형 콘텐츠는 온가족이 함께 즐기기 충분했다.

 

행사장 한켠에 마련된 오감체험장에는 캐리커쳐, 오카리나만들기, 쿠키만들기, 도자기그릇 흙체험 등을 즐기는 어린아이들의 웃음소리로 가득했다. 

 

제20회 전국사진촬영대회도 함께 열려 축제장 곳곳에는 축제의 생생한 현장을 사진에 담는 사진작가들이 눈에 띄었다.  

 

이재영 군수는 “들노래축제를 찾아와준 방문객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지역의 색깔을 간직한 전통문화를 계승·발전시킨 들노래축제가 더욱 경쟁력 있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ungpyeong-gun successfully hosts the 24th Wild Song Festival

-im changyong reporter

 

The 2024 Wild Song Festival, a representative agricultural and cultural festival in Jeungpyeong-gun, North Chungcheong Province, ended successfully.

 

Held at the Jeungpyeong Folk Experience Museum for two days on the 15th and 16th, this festival delighted the eyes and ears of visitors with a variety of experiences and attractions.

 

This year, it received a great response by introducing a variety of contents that blended tradition and modernity under the theme of ‘New, Old, and Same Joy in the Marketplace’.

 

The demonstration of Jangtteudure Nongyo and Mungyeong Mojeon Deulsori, which provide a glimpse into the agricultural culture of our ancestors, attracted the attention of visitors.

 

In particular, ‘Imitating Market Children’s Songs’, which was introduce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was participated by the orchestra Sangsang, providing children with an opportunity to naturally encounter traditional culture through play and allowing them to feel the beauty and value of traditional music.

 

In addition, various participatory contents such as throwing seedlings, digging up potatoes, catching fish, and finding wild song singers were enough for the whole family to enjoy together.

 

The five senses experience center set up in one corner of the event venue was filled with the laughter of children enjoying caricatures, making ocarinas, making cookies, and experiencing pottery pots and clay.

 

The 20th National Photography Contest was also held, and photographers taking vivid pictures of the festival were visible throughout the festival site.

 

County Governor Lee Jae-young said, “We are grateful to the visitors who came to the Wild Song Festival,” and added, “We will strive to make the Wild Song Festival, which has inherited and developed the traditional culture that preserves the color of the region, a more competitive festival.”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재난안전관리 강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