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마늘 수확철 농가 일손돕기 동참
적성면, 마늘수확농가 일손돕기 ‘구슬땀’
기사입력  2024/06/18 [15:43]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단양군 적성면은 지난 17일 관내 마을수확농가 일손돕기를 실시했다.

 

이날 적성면 직원과 단양군 산림녹지과 직원 등 20여 명이 아침 일찍부터 하1리 농가의 마늘 수확을 도왔다.

 

일손지원을 받은 농가주는 “부상으로 거동이 불편해 마늘을 어떻게 수확할지 막막했는데 오늘 이렇게 공무원들이 수확을 도와줘 매우 감사하다”고 말했다.

 

신명희 적성면장은 “관내 마늘 수확 농가들마다 일손 수요를 확인해 도움이 절실한 농가는 행정력을 집중해 6월 중 마늘 수확을 끝낼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적성면 귀농귀촌협의회, 마늘캐기 일손봉사

 

 

단양군 귀농귀촌협의회 적성지회(지회장 임동성)는 지난 15일 마늘캐기 일손돕기를 실시했다.

 

이날 임동성 지회장을 비롯한 회원 10여 명은 이른 새벽부터 400평 규모의 마늘밭에서 두 팔걷고 마늘캐기에 힘썼다.

 

특히 지회장과 회원 전원은 모두 적성면으로 귀농귀촌한 사람으로 적응기에 마을사람들에게 도움을 받았다가 지금은 주민들에게 다시 도움을 돌려줘 감동을 자아냈다.

 

이들은 오는 19일과 22일에도 마늘농가 일손을 도울 예정이다.

 

임동성 지회장은 “지역을 위해 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를 항상 고민하다가 이번 일손돕기를 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과 상생하기 위해 늘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명희 적성면장은 “지역주민과 함께 상생하기 위해 실천하고 노력하는 적성면 귀농귀촌협의회에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단양장애인복지관, 농촌일손돕기 봉사활동 진행

 

 

단양장애인복지관(관장 김경섭)은 6월 14일 농촌일손돕기 봉사활동을 진행했습니다. 이번 봉사활동은 지역 농가의 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자 기획되었습니다. 

 

 복지관 소속 직원 11명은 이른 아침부터 마늘밭에 모여 마늘 캐기 및 털기 작업을 도왔습니다. 이 날 김문근 군수님도 농촌일손돕기 봉사활동에 함께 참여하여 의미를 더했습니다.

 

 단양장애인복지관의 김경섭 관장님은 "농촌 지역의 일손 부족 문제는 매년 반복되는 어려움 중 하나입니다. 이번 봉사활동을 통해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릴 수 있어서 매우 기쁩니다. 앞으로도 지역 사회와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한 직원은 "힘든 작업이었지만, 모두가 함께하니 보람찼습니다. 농가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어서 뿌듯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단양장애인복지관은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연계하여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칠 계획입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nyang-gun participates in helping farmers during the garlic harvest season

Jeokseong-myeon, ‘beads sweat’ helping garlic harvesting farmers

-im changyong reporter

 

 

On the 17th, Jeokseong-myeon, Danyang-gun, provided assistance to harvest farmers in villages within its jurisdiction.

 

On this day, about 20 people, including Jeokseong-myeon employees and Danyang-gun Forestry and Greenery Department employees, helped the Ha1-ri farm harvest garlic from early in the morning.

 

The owner of the farm who received labor support said, “I had difficulty in moving due to my injury, so I had no idea how to harvest the garlic, but I am very grateful that the government officials helped me with the harvest today.”

 

Shin Myeong-hee, head of Jeokseong-myeon, said, “We will check the demand for labor at each garlic harvesting farm in the district, and we will focus our administrative power on farms in dire need of help to actively help them finish the garlic harvest in June.”

 

 

 

Jeokseong-myeon Return to Rural Village Council, garlic digging volunteer work

 

 

 

On the 15th, the Jeokseong branch of the Danyang-gun Return to Rural Village Council (Chairman Im Dong-seong) provided a helping hand with garlic digging.

 

On this day, about 10 members, including branch president Lim Dong-seong, worked hard to dig up garlic in a 400-pyeong garlic field from early in the morning.

 

In particular, the branch president and all members were all people who had returned to Jeokseong-myeon, and they received help from the villagers during the adjustment period, but now they are giving help back to the residents, which was touching.

 

They plan to help garlic farmers on the 19th and 22nd.

 

Branch President Lim Dong-seong said, “I have always been thinking about what I should do for the region, and I decided to help out this time.” He added, “I will continue to think and work hard to coexist with the region.”

 

Shin Myeong-hee, head of Jeokseong-myeon, said, “I am infinitely grateful to the Jeokseong-myeon Return to Rural Village Council, which practices and strives to coexist with local residents.”

 

 

 

Danyang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conducts volunteer work to help rural areas

 

 

 

Danyang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Director Kim Gyeong-seop) conducted volunteer work to help out in rural areas on June 14th. This volunteer activity was planned to solve the problem of labor shortage in local farms.

 

 Eleven employees from the welfare center gathered in the garlic field early in the morning and helped dig up and shake off the garlic. On this day, County Governor Kim Moon-geun also participated in volunteer work to help rural areas, adding meaning to the day.

 

 Kim Gyeong-seop, director of Danyang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said, "The problem of labor shortage in rural areas is one of the difficulties that repeats every year. I am very happy to be able to provide a little help through this volunteer activity. We will continue to carry out various activities with the local community in the future. .” he said.

 

 An employee who participated in the volunteer work said, "It was hard work, but it was rewarding because everyone worked together. I am proud that I was able to help the farm even a little."

 

Danyang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plans to continue to carry out various volunteer activities in connection with the local community.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재난안전관리 강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