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 계국악단 송년음악회 15일 개최
한해를 마무리하는 소통과 화합의 장
기사입력  2017/12/06 [22:31]   임창용 기자
▲ 영동군의 군립 국악단인 영동난계국악단은 오는 15일 오후 7시 난계국악당에서 2017년 송년음악회를 개최한다.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국악의 고장, 충북 영동군이 아름다운 국악선율로 한해를 마무리한다.

 

6일 군에 따르면 국내 최초의 군립 국악단인 영동난계국악단은 오는 15일 오후 7시 난계국악당(영동읍 성안길)에서 2017년 송년음악회를 개최한다.

 

음악회는 우리의 혼이 깃든 전통음악에 현대적 감각이 더해져 어느 때보다 활력 넘치는 무대로 군민들에게 감동과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군은 이달 15일부터 17일까지 펼쳐지는 영동곶감축제와 연계하여 곶감축제 방문객도 자연스럽게 송년음악회를 즐길 수 있도록 공연 일정을 정했다.

 

공연에는 32명의 단원이 모두 출연해 100분간 다양한 국악공연을 선보이며 화려한 출연진과 함께 국악의 멋과 진수를 선보인다.

 

음악회는 국악인 남상일의 사회로 진행되며 난계국악단의 국악 관현악 아리랑 환상곡으로 힘차게 막을 올린다.

 

이어 2017 난계국악경연대회 대상 수상자 연지은 씨와 가야금 협주 최옥삼류 가야금 협주곡’, 50회 영동난계국악축제 제1회 국악동요부르기대회 대상팀 푸른소리중창단의 춤추는 허수아비공연이 진행되며 흥겨움을 더한다.

 

또한 사회자 남상일 씨와 영동군 가요홍보대사인 유지나 씨가 고장난 벽시계’, ‘고추등의 친숙한 대중가요를 부르며 전통과 현대를 넘나들며 특별한 국악의 향기를 전한다.

 

국악소녀로 잘 알려진 차세대 소리꾼인 송소희씨도 무대에 서 국악의 색다른 매력을 전하며 공연의 대미를 장식한다.

 

공연 입장권은 1518시부터 난계국악당 입구에서 선착순으로 무료로 배부되며, 공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영동군청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군은 소통과 환희,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공연 프로그램으로 국악이 가진 특색을 한껏 뽐낼 수 있는 감동의 무대를 연출한다는 구상이다.

 

군 관계자는 국악과 경기민요 그리고 대중가요가 어우러진 수준 높은 공연으로, 새해 새출발을 위한 군민화합의 장을 만들고자 준비중이다.”라며, “곶감축제와 음악회를 함께 즐기며 행복한 추억을 만드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1991년 창단한 난계국악단은 정기·상설연주회와 초청공연 등 올해에만 120여회 활발한 공연활동을 펼쳤으며, 국악의 대중화를 목표로 고정관념을 깨며 우리문화의 우수성과 역량을 알리는 문화사절사로 전국을 누비고 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터뷰] 이상천 제천시장 당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