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 ‘제14회 성인문해학습자 백일장’ 다수 수상
기사입력  2018/07/06 [19:16]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한국문해교육협회에서 주최한 제14회 전국 성인문해학습자 백일장 대회에서 영동군의 문해학습자들이 두각을 나타내며 대거 입상했다.

 

이번 대회에서 영동군은 영예의최우수상’1명을 비롯해,‘장려상’6,‘늘배움상’16명 등 총23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

 

비문해·저학력 성인들에게 교육기회를 제공, 생활능력 향상과 사회활동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자 2016년부터 집중 추진중인 영동군의 성인문해교육이 알찬 결실을 맺은 것이다.

 

대회는 문해학습을 통해서 자신의 생각과 생활이 변화된 점을 전하는 글을 주제로 문해학습을 통하여 보람된 내용과 희망을 전하는 글을 겨뤘다.

 

전국적으로 총 6,523점의 많은 작품이 접수될 정도로 열기가 뜨거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모 결과 전국 최고라는 1등 수상의 주인공은 곡촌 문해학습장 박정임(72)씨에게 돌아갔다.

 

진심과 정성, 열정을 가득 담은 글쓰기로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움직여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현재 박 씨는 친구들과 어울려 삶의 새로운 활력을 얻으며, 미처 이루지 못한 배움의 재미에 푹 빠져있다.

 

박정임 씨는 배우지 못한 나의 과거를 자식과 며느리에게 들키고 싶지 않아 불편한 눈으로 돋보기를 두개씩 가지고 다니며 공부한 보람을 느낀다수상을 기쁨과 함께 앞으로 더 열심히 공부하고 싶다라며 밝은 미소로 수상소감을 전했다.

 

장려상에는 용암 문해학습장 장시녀(75), 범화 문해학습장 박점순(86), 곡촌 문해학습장 한정선(79), 호탄 문해학습장 전경옥(73), 용화면 한글교실 민영래(82), 장애인복지관 김우진(35)씨가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이 외에도 녹록치 않은 실력으로 16명의 문해학습자가 늘배움상을 수상했다.

 

영동군은 지난해 체험수기 대회에서 우수상을 비롯한 3명 수상에 이어, 이번 편지쓰기 대회에서는 23명이 대거 입상을 해 의미를 더했다.

 

군은 배움의 기회를 놓친 지역노인들을 위해 비문해율 0%를 위해 성인문해교육 사업을 적극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한글 공부에서 더 나아가, 초등 학력 취득 과정을 운영할 계획에 있다.

 

군 관계자는 평생 자식들 뒷바라지 하느라 혹은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배움의 한을 못 푼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문해교육 사업을 추진해 어르신들의 삶이 조금 더 행복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2016년부터 성인문해교육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호탄문해학습장을 비롯해 모두 18곳의 학습장이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현장 인터뷰] 이상천 시장 &quo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