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도 인구 164만 시대 도래
기사입력  2019/11/18 [19:53]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도는 201910월말 기준 도내 인구통계를 집계한 결과 충북의 총 인구가 164289명으로 164만 시대에 돌입했다.

 

10월말 기준 도내 주민등록인구수는 1599,499, 90일 이상 거주하는 등록 외국인이 4790명 등 164289명이며, 총 세대수는 719,331세대이다.

 

성별로는 남자가 835,388, 여자가 804,901명이며, 19세이상 유권자수는 1333,919명으로 도내 인구의 81.3%를 차지하고 있다.

 

시군구별 전년동월 대비 인구는 진천군, 청주시 흥덕구, 청주시 상당구 순으로 증가하였으며, 그중 진천군 덕산면은 전년대비 24.63%증가로 큰 증가율을 보이며 지난 71일 덕산읍으로 승격했다.

 

충북도의 인구 증가세는 2006년부터 13년 연속 지속되고 있으며, 2007150만 돌파, 2013160만명 돌파에 이어 인구 증가추세가 지속되어 510개월만에 164만 도민시대로 접어들게 되었다.

최근의 증가사유를 분석해 보면 타 시도 전출인구보다 타 시도에서 충북으로 전입한 인구가 163만을 돌파한 201710월부터 현재까지 5,922명 많았으며, 외국인수도 4,271명 증가하여 도내 인구 증가의 가장 큰 사유로 분석된다.

 

특히, 세종시 빨대현상으로 20173,455, 20183,005, 20199월까지1,192명 등 매년 25백여명이 유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충북의 인구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은 6대 신성장산업과 첨단형 뿌리기술 등 3대 미래유망산업을 선정하여 충북도가 집중 육성하고 있고, 적극적인 투자유치로 SK하이닉스, LG화학 등 글로벌 기업을 포함한 13,190개의 제조업체가 입주(전국의 3.04%)하여 운영되고 있으며, 119개 산업단지와 외국인 투자지역 3개소를 조성하여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투자유치로 최근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7년 기준 실질GRDP 62조원(전국의 3.51%), 1인당 GRDP 40,590천원, 실질 경제성장률 6.12%로 전국 2위의 증가율을 보이는 등 높은 경제성장률을 기반으로 강한 충북으로 거듭나고 있다.

 

하지만, 도내 65세 이상 어르신이 271,648명으로 전체 인구의 16.6%를 차지하고 있어 고령사회 단계에 진입해 있으며, 출생아수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어 보다 적극적인 출산장려 정책과 양육하기 좋은 환경 조성도 시급하다.

 

충북도 관계자는 도민 164만 시대 진입을 통해 강호대륙의 큰 꿈 실현을 위한 자리매김 및 전국대비 4% 충북경제 실현의 탄탄한 기틀 마련이 되었다고 밝히며, 앞으로 보다 효율적인 인구 유입정책과 출산장려정책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충주시, 지역대표 농산물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