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포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괴산군, 2020. 대학찰옥수수 첫 출하 행사 진행
기사입력  2020/07/09 [19:23]   임창용 기자

 

충북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괴산군의 대표 특산품 괴산 대학찰옥수수가 9일 첫 수확을 시작으로 본격 출하에 들어갔다.

 

군은 올해 총 1,669 농가에서 7912톤의 대학찰옥수수를 생산해 158억 원의 수익을 거둘 것으로 내다봤다.

 

괴산 대학찰옥수수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선정한 농식품 파워브랜드로 5년 연속 뽑혔고, 한국능률협회 경영인증원으로부터 웰빙상품으로 인정받았으며, 농림축산식품부 지리적 표시 77호로 등록된 자타 공인 대한민국 대표 농산물이다.

 

 

대학찰옥수수 출하에 앞서 괴산군은 대도시 자매결연지의 사전 주문 확보, 직거래행사 추진, 주요 도시의 광고매체와 SNS를 활용한 홍보 강화, 괴산장터 온라인 쇼핑몰 이벤트 개최, 농협 수매 등 대학찰옥수수의 유통망을 확대하고 판매를 촉진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대학찰옥수수는 최봉호 전 충남대 교수가 지역농민의 농가소득 증진을 위해 1991년 시험재배에 나서 12년의 연구 끝에 결실을 맺은 괴산군 대표 상품이다.

 

장연면 방곡리 일부 농가에서 시험 재배하던 것을 괴산군이 주력 소득작목으로 정해 정책적으로 육성한 끝에 전국적인 명성을 얻게 됐다.

 

 

대학찰옥수수는 얇은 껍질이 치아에 끼지 않아 먹기 편하고 당도가 높아 씹을수록 단맛이 우러나며 특유의 쫀득쫀득한 식감을 자랑한다.

 

최근에는 그날 새벽에 수확한 대학찰옥수수를 택배로 받아볼 수 있고, 진공으로 포장된 옥수수를 사계절 내내 간편하게 즐길 수도 있어서 인기가 높다.

 

이차영 괴산군수는, “그동안 괴산은 대학찰옥수수가 주류를 이루었으나, 이 종자의 전국적 확산 추세여서 괴산만의 옥수수 개발 여론이 우세하다.”, “대학찰옥수수와 병행하기 위하여 농촌진흥청과 함께 개발한 황금맛찰옥수수와 초당 옥수수를 병행하여 재배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음성군, 2020. 청결고추 직거래장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