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포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지역, 집중호우 피해 복구비용 200억원 상회
류한우 군수,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에 특별재난지역 지정 건의
기사입력  2020/08/06 [08:32]   임창용 기자

 

▲ 단양군의 류한우 군수는 지난 5일 매포읍 삼곡1리 피해복구 자원봉사 활동 위해 방문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건의했다.  © 임창용 기자


충북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지난 1일부터 2일 양일간 내린 집중호우로 지역에 큰 피해를 입은 단양군의 류한우 군수가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건의했다.

 

지난 5일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엄태영 제천·단양국회의원 등은 가옥 침수피해가 컸던 단양군 매포읍 삼곡1리를 찾아 지역 주민들을 만났으며 현장 피해상황을 점검했다.

  

류한우 군수는 정부 재정지원 감소로 4.3% 교부금이 축소되고, 지속된 코로나19 사태 대응, 매미나방 피해가 속출하고 있어 방재에 이미 수십억원이 투입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집중호우 사태 발생으로 완전 복구를 위한 재난지원금 확보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주호영 원내대표는, “정부도 적극 검토 한다고 하니, 저희들도 지원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단양군의 특별재난지역 선정기준은 피해액 60억 이상으로 지난 5일까지 군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파악한 피해 규모는 도로, 하천 등 공공시설 복구비용만 200억 원을 넘어설 것으로 판단했다.

 

하지만 군청 공무원들과 읍·면 직원들의 피해 조사가 계속 진행되고 있고 주민 신고 건수도 증가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그 피해규모는 훨씬 클 것으로 군은 예상하고 있다.

 

한편, 이날은 오전 11시부터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와 권명호, 김웅, 김형동, 서정숙, 이주환 의원 등이 매포읍 삼곡1리를 방문해 민가 토사제거, 쓰레기 제거, 가전 및 가구청소 등의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전개했으며, 오후에는 주호영 원내대표와 배현진, 정희용, 최승재, 최형두 의원 등도 수해복구 활동에 동참했다.

 

또한, 오영탁 충청북도의회 부의장과 조성룡, 김광표, 이상훈 단양군의원들도 현장에 나와 복구 활동에 힘을 보탰다.

 

한편, 군은 공무원 303명 등 603명의 인력과 103대의 장비를 동원해 관내 수해피해 지역의 응급복구와 피해조사를 진행 중이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단양군, 전체 군민대상 ‘긴급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