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제천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전사, 제천지역 수해복구 봉사활동 ‘구슬땀’
기사입력  2020/08/10 [18:22]   임창용 기자

▲ 특전사 흑표부대 장병들이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충북 제천시 봉양읍에서 침수된 주택의 토사를 제거하는 등 대민지원을 펼치고 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육군 특수전사령부는 긴 장마와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들을 위해 대민지원을 펼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특전사 흑표부대 특전장병 230여 명은 지난 9일 오후, 대민지원 현장인 충북 제천시에 전개하여 숙영지를 편성하고 10일부터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제천시 봉양읍에 긴급 투입했다.

 

제천시는 집중호우로 인한 막대한 피해를 입어 지난 7,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었다. 특히 특전장병들이 투입된 봉양읍은 산사태가 일어나 주택과 창고 등이 무너지고 도로와 주택이 유실 및 침수되는 등 매우 큰 피해를 입은 곳이다.

 

특전장병들은 일손이 부족해 복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위해 침수된 150여 가구와 도로, 축사의 토사를 제거하고 피해를 입은 비닐하우스와 논두렁 보수, 각 가정의 가재도구를 꺼내는 등 피해 복구작전에 굵은 땀방울을 흘렸다.

 

현장에 투입된 특전장병들은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손 소독과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등 안전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안전한 대민지원을 위해 만전을 기했다.

 

제천시 봉양읍 구곡3리 이장 김상훈 씨(69)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봐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 할지 막막한 상황이었는데 특전사 장병들이 도와주어 희망이 보인다궂은 날씨에도 먼 곳까지 와 큰 도움을 줘 너무나도 고맙다. 역시 특전사답다고 말했다.

 

대민지원 현장을 지휘하고 있는 특전사 흑표부대 이성호(중령) 대대장은 이번 집중호우 피해로 인한 지역주민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며 조금이라도 빨리 피해를 복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함으로써 언제나 국민과 함께하는 특전사, 지역사회에 신뢰받는 세계 최정예 대체불가 특전사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특전사 흑표부대는 이에 앞서 지난달 31일에는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충북 증평군 화훼농가에서 비닐하우스 내 토사를 제거하는 등 복구활동을 펼쳤다.

 

한편, 특수전사령부는 집중호우로 인한 군 내 피해 예방은 물론 빈틈없는 작전대비태세를 확립한 가운데 지자체와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대민지원작전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단양군, 전체 군민대상 ‘긴급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