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포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전 군민 대상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결정
기사입력  2020/09/21 [19:28]   임창용 기자

 

▲ 류한우 단양군수가 단양형 재난지원급 지급과 관련해서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단양군이 코로나19 재확산과 폭우로 인한 수해 피해 등으로 어려움에 직면한 군민들의 생활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115만 원의 단양형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군은 21일 오전 11시 제290회 단양군의회 임시회에서 단양형 긴급재난지원금관련 2차 추경예산()이 최종 의결됨에 따라 올해 9210시를 기준으로 그 이전부터 단양군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전 군민 29268명에게 1인당 15만 원씩 총 44억 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순수 군비인 44억 원의 재원 마련을 위해 군은 06세 영유아와 19세 이상 성인에 지급할 405000만 원의 경우 강도 높은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재원을 확보했으며, 718세 초··고 학생의 경우 재단법인 단양장학회에서 특별재난장학금으로 35000만 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군은 단양형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역 화폐인 단양사랑상품권으로 전액 지급할 예정으로 단양사랑상품권의 수급 여건을 감안해 올 10월 중 지급에 나서며 지역 화폐의 유통으로 관외 자본 유출을 막고 지역 경제를 살릴 불쏘시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군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도 이끌어 낼 방침이다.

 

류한우 군수는 두 달여 동안 폭우가 쏟아져 많은 피해와 세 번의 태풍이 겹치면서 군민들이 힘들어 하고 있다.”면서, “군민들에게 다소나마 위로가 되고 경제적으로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자 소득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타지역과 같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 지역 상품권을 지급할 계획이며, 상품권 제작 기간 소요로 인하여 추석 전에 전체 지급은 어렵지만 10월 중에는 지급 완료할 계획임을 전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폐기물 불법소각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