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포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류한우 단양군수, 2021내년도 군정 운영방향 제시
제293회 단양군의회 정례회 내년 예산안 편성 시정연설
기사입력  2020/11/25 [19:01]   임창용 기자

 

▲ 류한우 단양군수는 25일 제293회 단양군의회 정례회 시정연설에서 2021년 군정운영 방향을 제시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류한우 단양군수가 25일 제293회 단양군의회 정례회장에 참석해 시정연설을 통해 내년도 군정 운영방향을 제시했다.

 

류 군수는 먼저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생명의 위협, 일상의 상실, 불황의 늪, 역대 최장장마 등 사상 초유의 복합 위기를 겪는 힘든 상황에서도 전 군민이 한마음 한뜻이 되어 위기 속에서 희망을 만들었다”며 “전국 대부분이 마이너스 경제 상황임에도 우리 군은 8월 이후 시장경제가 전년 동기 경제를 회복하고 상향 기조를 유지하고 있으며, ‘2020년 국내 여름휴가 여행지’와 기차 여행객이 뽑은 ‘올해 최고의 관광지’로 단양군이 선정되는 등 코로나와 수해 피해 등으로 인한 고난의 아픔을 딛고 단양호가 값진 결실을 맺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는 상황 속에서도 군민과의 약속인 45개 공약사업과 68개 현안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며, 관광1번지 단양을 청정하고 안전한 체류형 관광도시로 잘 지켜가고 있어 더욱 뜻깊은 한해였다”고 이야기 했다.

 

시정연설에서 류 군수는 지난 해 집중 발생했던 돌발해충의 창궐 피해를 선제적으로 막아 낸 점, 지난 8월 수마가 할퀸 피해에 신속하게 응급복구를 추진하면서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돼 총 1560억 원의 복구비를 확보한 점, 풍수해 종합정비사업 공모에서 대강 장림지구가 331억 원 규모의 사업에 선정된 점 등을 고무적인 성과로 꼽았다.

 

또한, 군민들이 적극 동참하는 지출 구조 조정으로 지역 경제에 불씨를 살릴 수 있는 ‘단양형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할 수 있었던 점에 군민들께 큰 고마움을 표현했다.

 

충청권 최초의 국가지질공원 인증, 만천하슬라이드 등 신규 시설 개장, 별곡지구 수상레포츠 사업 준공과 함께 단양강변 코스모스길 조성, 달빛 야간팔경 사업 추진 등을 통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단양의 도약과 미래도 언급했다.

 

또한, 지난 해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장으로 활동하며 제천∼영월 간 고속도로 사업 추진을 위해 애쓴 결과가 올해 8월 예타 통과와 2021년 타당성 평가 용역비 15억 원 반영으로 나타나며, 지역에 접근하는 고속도로망이 또 하나 확보 된 것에 그 의미가 매우 크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군민이 직접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꿈과 희망이 있는 살기 좋은 단양’을 위한 2021년도 군정운영 방향으로 체류형 관광도시 단양의 100년 미래 준비, 항구적인 수해 복구로 재난 없는 단양, 활력 있는 지역경제, 희망 있는 농업·농촌, 건강하고 행복한 지역사회 구현 등 5대 과제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이야기 했다.

 

단양군의 수상관광 시대 개막을 위한 시루섬 나루, 시루섬 생태탐방로 조성 사업과 체류형 관광기반확충·보완을 위한 단양 디캠프, 단양 에코 순환루트, 중앙선 폐철도, 올산 지구 민자 유치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하며, 최근 관광 트랜드인 꽃과 조명을 활용한 새로움을 더해 어려운 관광산업의 기틀을 확실하게 마련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이에 함께 군민이 더는 수해로 고통받지 않도록 매포 심곡·가평지구, 대가리천, 어곡천 등에 681억 원을 투입해 항구적 수해 복구 사업을 추진하고 경쟁력 있는 농업을 위해 농업·농촌 예산을 전년보다 19% 증액 편성했으며, 지역의 어려운 의료여건 개선을 위해 현재 추진 중에 있는 단양군 보건의료원이 적기 건립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류한우 군수는 “2021년은 민선7기 군정이 열매를 맺어야 하는 중대 기로에 선 시기로 전대미문의 위기 속에서 희망을 찾고 새로운 시대를 준비할 수 있도록 군민과 의회가 단결하고 힘을 모으는 저력을 함께 발휘해 줄 것”을 당부했으며, “내년도 신축년(辛丑年)에는 600여 공직자와 함께 적극적인 행동력으로 군민들에게 더 큰 희망, 더 큰 꿈을 주는 작지만 아름다운 단양군을 만들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단양군은 올해 당초예산(3814억 원)보다 23.5% 증가한 4712억 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군 의회에 제출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an-woo Ryu, head of Danyang County, suggests the direction of military administration for next year in 2021

-im changyong reporter

 

Danyang County head Ryu Han-woo attended the regular president of the 293th Danyang County Council on the 25th and presented the direction of the military administration for next year through a municipal speech.

 

Gunsu Ryu first said, “This year, the entire military people united in one heart and created hope in the midst of a crisis even in a difficult situation that faced a complex crisis of unprecedented history such as the threat of life, loss of daily life, the swamp of recession, and the longest longest season in history. “Even though most of the country is in a negative economy, the Korean military has recovered the economy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since August and has maintained an upward trend, and '2020 domestic summer vacation destinations' and'best tourist destinations of the year' selected by train travelers. Danyang-gun was selected as Danyang-gun, and overcame the pain of hardships caused by corona and flood damage, and the Danyang-ho has paid off.”

 

“Amid the prolonged Corona 19 situation, 45 pledged projects and 68 pending projects, which are promised to the military, are being promoted without a hitch, and the No. 1 tourism Danyang is well maintained as a clean and safe staying tourism city, making it a more meaningful year. It was” he said.

 

In a municipal speech, Gunsu Ryu preemptively prevented the outbreak of sudden pests that occurred intensively last year. In August, Suma was designated as a special disaster zone as a result of prompting emergency recovery from the scratch damage. They cited as encouraging achievements that they secured recovery costs and that the Daegang Janglim District was selected for a project worth 33.1 billion won in the competition for comprehensive maintenance projects from storm and flood damage.

 

In addition, he expressed his great gratitude to the military people for being able to support the “danyang-type emergency disaster subsidy” that could ignite the local economy through the expenditure restructuring in which the military people actively participate.

 

It also mentioned the leap and future of Danyang in the post-corona era through the certification of the first national geopark in the Chungcheong region, the opening of new facilities such as Mancheonha Slide, the completion of the Byeolgok district water leisure sports project, the creation of a cosmos road along the Danyang River, and promotion of the eight night view of the moonlight.

 

In addition, last year, as the chairman of the East-West Expressway Promotion Council, the result of efforts to promote the Jecheon-Yeongwol Expressway project was reflected in the passage of Yeta in August this year and 1.5 billion won in feasibility evaluation service cost in 2021. He emphasized that the meaning of the one secured was very significant.

 

Along with this, Danyang's 100-year future preparation for the staying tourist city of Danyang in the direction of military administration in 2021 for'Danyang, a place where people can live with dreams and hopes,' which can be directly felt by the military, and Danyang without disasters, vitality through permanent flood recovery. He said that he will focus on five tasks, such as realizing a healthy and happy local economy, agricultural and rural areas with hope.

 

Siru Island Naru for the opening of the Danyang-gun water tourism era, the Danyang Decamp for the expansion and supplementation of the Siru Island Ecological Trail and the expansion and supplementation of the stay-type tourism base, the Danyang Eco-Circulation Route, the Chuo Line Abandoned Railway, and the attraction of private investments in the Olsan District, etc. It also revealed its ambition to securely lay the foundation for the difficult tourism industry by adding novelty using flowers and lighting, which are the recent tourism trends.

 

At the same time, in order to prevent the civilians from suffering from flood damage anymore, a permanent flood damage restoration project was carried out by investing 61.6 billion won in the Simgok-Gapyeong district, Daegari-cheon, and Eogok-cheon in Maepo, and the agricultural and rural budget increased by 19% from the previous year for competitive agriculture. He said that he would try to establish a Danyang-gun health care center in a timely manner to improve the difficult medical conditions in the region.

 

Governor Ryu Han-woo said, “2021 is a period when the 7th civilian elections are at a critical crossroads when the military government must bear fruit, and the military people and parliament are uniting and gathering strength so that they can find hope and prepare for a new era in an unprecedented crisis. "We will show it together", and "In the new year of next year,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a small but beautiful Danyang-gun that gives more hope and bigger dreams to the military through active action with 600 public officials. I sai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종 옥천군수, “군민이 행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