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청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주시의회, 충청권 광역철도망 노선 반영 1인 릴레이 시위 전개
기사입력  2021/06/15 [19:55]   임창용 기자

▲ 사진 왼쪽 상단부터 최충진 의장, 임정수 의원, 김영근 의원, 박노학 의원, 한병수 의원, 전규식 의원, 김기동 의원, 김은숙 의원, 남일현 의원, 신언식 의원, 양영순 의원, 유영경 의원, 이재길 의원, 이재숙 의원, 홍성각 의원, 임은성 의원, 변종오 의원.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청주시의회는 6월 말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의 최종확정안 발표를 앞두고 청주 도심을 통과하는 충청권 광역철도망 노선을 반영을 위한 1인 릴레이 시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충북, 충남, 대전, 세종 4개의 광역자치단체는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이른바 충청권 메가시티를 추진하기로 한 바 있다. 충청권 메가시티는 부산·울산·경남이 추진하는 메가시티와는 달리 광역행정체제의 기반이 될 철도망이 없는 상태다. 그래서 4개 시·도는 12월에 충청권 메가시티 조성의 첫 사업으로 충청권 광역철도망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하기도 했다. 하지만 충청권의 기대와는 달리 국토교통부가 4월 22일 발표한 초안에는 청주 도심을 통과하는 구간이 빠져있어, 충청권 메가시티 조성에 빨간불이 켜진 상태다. 

 

 청주시의회는 국토교통부가 6월 말 발표할 최종안에 청주 도심 통과 노선을 반영하기 위해 1인 릴레이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10일 최충진 청주시의회 의장이 첫 주자로 릴레이 시위를 시작한 후, 청주시의회 의원들의 자발적인 참여 속에 35일째인 15일 오늘까지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또한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 쟁취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도 지난 2일부터 국토교통부 앞에서 1인 릴레이 시위에 동참하는 등 민·관·정이 합심해 청주 도심 통과 노선의 국가계획 최종 반영을 염원하고 있다.

 

 최충진 의장은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라는 말이 있듯이, 아직 결정된 사항은 아무것도 없다”라며 “국가균형발전과 충청권 메가시티 완성의 마중물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청주 도심을 통과하는 충청권 광역철도망을 반드시 사수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청주시의회는 지난 62회 임시회와 충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에서 「4차 국가철도망 계획 ‘청주 패싱’ 규탄 및 청주 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망 반영 촉구 결의안」을 발의하는 등 청주 도심을 통과하는 충청권 광역철도망을 국가계획에 최종 반영시키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eongju City Council launches a one-person relay protest to reflect the Chungcheong region’s metropolitan railway network route

-im changyong reporter

 

The Cheongju City Council is spurring a one-man relay protest to reflect the Chungcheong region's regional railway network that passes through downtown Cheongju ahead of the announcement of the final confirmation of the 4th national railway network construction plan at the end of June.

 

 In November of last year, the four metropolitan governments of Chungbuk, Chungnam, Daejeon, and Sejong decided to promote the Chungcheong region mega-city. Unlike the mega-city promoted by Busan, Ulsan, and Gyeongnam, the Chungcheong region mega-city does not have a railway network that will serve as the basis for the metropolitan administrative system. So, in December, the four cities and provinces proposed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Chungcheong region wide-area railway network as the first project to create a mega-city in the Chungcheong region. However, contrary to the expectations of the Chungcheong region, the draft releas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on April 22 did not include a section passing through the Cheongju city center, so the red light was lit on the creation of a megacity in the Chungcheong region.

 

 The Cheongju City Council is holding a one-person relay protest to reflect the route through downtown Cheongju in the final draft to be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t the end of June. After Cheongju City Council Chairman Choi Chung-jin started the relay demonstration as the first runner on the 10th of last month, the one-man demonstration has continued until today, the 35th day, with the voluntary participation of the Cheongju City Council members. In addition, the Pan-Citizen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which won the metropolitan railway passing through Cheongju City, participated in a one-man relay protest in front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from the 2nd, and the public, public, and government work together to reflect the final reflection of the national plan for the route through Cheongju city center.

 

 Chairman Choi Chung-jin said, “As there is a saying that it is not over until it is over, nothing has been decided yet. I will definitely take it,” he said.

 

 On the other hand, the Cheongju City Council proposed the "Resolution to condemn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plan 'Cheongju Passing' and to reflect the Chungcheong metropolitan railway network passing through Cheongju city center" at the 62nd extraordinary meeting and the Chungbuk City County Council Presidents' Council. Various efforts are being made to finally reflect this in the national plan.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음성군, 민선7기 3주년 군정성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