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후보윤석열추대행동연대(윤추연), 충북지역 지지선언
기사입력  2021/06/17 [22:03]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윤석열을 지지하는 모임인 ‘국민후보윤석열추대행동연대’(이하 윤추연)가 17일 오전 11시 충북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는 지난 11일 광주 호남지역에 이어 2번째 회견이다.

 

이들은 세번째 지역으로는 대구, 경북지역과 릴레이 형식으로 경남, 부산지역을 예정하고 있으며 온라인상의 순수 민간단체로 방향성을 가지고 있다.

 

이들 회원은 전국 4200여 명으로 충북은 180여명의 회원이 있다고 밝혔으며, ‘윤석열을 사랑하는 모임’ 충북 총괄협의회장인 이성황씨 등 순수지지자들이 참석해 지지를 선언했다. 

 

윤추연 전국대표 김용채(전북정읍)씨는 “촛불로 탄생한 문재인 정권이 부동산정책의 실패로  빈부의 격차, 대한민국 청년들에게 미래에 대한 희망과 꿈을 상실하게 했다”며 “사법개혁의 명제아래 검찰개혁은 국민의 인권보호와 정당, 공정한 법치실현이 실종된 집권세력의 비위와 비리의 은폐 수단으로 악용되고 오용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탈 원전 빌미로 국가의 에너지 정책을 표류해 고용창출은 물론 투입과 산출의 실효적 성과가 난망한 대체 에너지 정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국민통합은 내로남불식으로 그들만의 리그를 형성해 피아구분이 가득한 분열의 사회를 만들어 국민갈등을 증폭시키며 국민분열, 국론분열을 야기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권교체의 주역으로 윤석열을 정치전선에 소환하며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부패수사를 통해 권력에 굴하지 않고 소신과 신념에 흔들림 없는 그의 결기와 용기를 지닌 자연인 윤석열을 지지하고 추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패거리가 아닌 국민을 보호하는 국가 지도자를 원하며 정치공학적 접근이 아닌 국민중심적 통합과 갈등 치유를 전제로 새로운 정치 질서를 창출해 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날 윤추연 전국 김용채 대표, 충북 윤추연은 남기예, 홍순주, 김다영, 김우순, 박노일, 이종민, 엄신원, 전민, 권세숙, 안정진, 조민희 김영곤씨 등이 참석했다. 

 

지난 6월 11일 1차 기자회견에 참석했던 인사들과  전라도 지역 인사들이 함께 참석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교감을 묻는 질의에서 “윤석열 전 총장과 교감은 하지 않고 있으며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윤석열을 국민후보로 추대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어 “향후 전라도 광주에 이어 충북 청주를 필두로 경북・대구, 경남・부산, 충남・대전을 경유해 경기도와 서울 등지역에서 윤석열 추대 결의를 연속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해서, “지지자들의 80%가 국민의힘에 지금 들어가서는 안되다는 의견이 있으며 최종 거취표명은 윤석열 대표가 할 것이다”며 말을 아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National Candidate Yun Seok-Yeol Supporting Action Coalition (Yoon Chu-Yeon) declared support for the Chungbuk region

-im changyong reporter 

 

The "National Candidate Yun Seok-Yeol Promotion Solidarity" (hereafter referred to as Yoon Chu-yeon), a group supporting Yun Seok-yeol, held a press conference in front of the main gate of the Chungbuk Provincial Office at 11 am on the 17th. This is the second interview following the Gwangju Honam area on the 11th.

 

As the third region, Daegu and Gyeongbuk region and Gyeongnam region and Busan region in relay form are planned, and they have a direction as an online pure private organization.

 

These members are about 4,200 nationwide, and Chungbuk has said that there are 180 members, and pure supporters such as Lee Seong-hwang, president of the Chungbuk General Council of the ‘Meeting to Love Yun Seok-yeol’, attended and declared their support.

 

Yun Chu-yeon, national representative Kim Yong-chae (Jeonbuk Jeong-eup) sai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hich was born with a candle, caused the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and the youth of Korea to lose hope and dreams for the future due to the failure of the real estate policy.” “The prosecution under the proposition of judicial reform Reform has been abused and misused as a means of concealing the lies and corruption of the ruling powers, who have lost the protection of human rights and the realization of the political party and the fair rule of law.”

 

He also pointed out, “The country’s energy policy has been drifting under the pretext of denuclearization, so it is consistent with an alternative energy policy that not only creates jobs, but also produces poor results in input and output.”

 

He also argued, "National unity is creating a divided society full of divisions between peers by forming a league of its own in a self-contained way, amplifying national conflicts, and causing division of the people and division of national opinion."

 

They summoned Yun Seok-yeol to the political front as the protagonist of regime change and said that they support and honor Yun Seok-yeol, a natural person with his determination and courage who does not yield to power and is unwavering in his convictions and beliefs through investigations into the incompetence and corruption of the Moon Jae-in regime.

 

He also said that he wants a national leader who protects the people, not gangs, and that he wants to create a new political order on the premise of people-centered integration and conflict resolution rather than a political engineering approach.

 

On this day, National Representative Yun Chu-yeon Kim Yong-chae, Chungbuk Province Yoon Chu-yeon Nam Nam-ye, Hong Soon-ju, Kim Da-young, Kim Woo-soon, Park No-il, Lee Jong-min, Eom Shin-won, Jeon-min, Kwon Se-suk, Ahn Jung-jin, Jo Min-hee and Kim Young-gon attended.

 

People who attended the first press conference on June 11th and people from Jeolla-do were also in attendance.

 

When asked about his sympathy with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he replied, "I am not sympathizing with Yoon Seok-yeol, and the people are gathering voluntarily to elect Yoon Seok-yeol as a national candidate."

 

Following Gwangju in Jeolla-do, Cheongju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Gyeongbuk-Daegu, Gyeongnam-Busan, Chungnam-Daejeon, and Gyeonggi-do and Seoul will continue the resolution to appoint Yun Seok-yeol."

 

Regarding the entry into the party by the people's power, he said, "80% of the supporters are of the opinion that they should not enter the power of the people now, and the final statement will be made by CEO Yoon Seok-yeol.“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음성군, 민선7기 3주년 군정성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