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괴산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괴산군, 괴산메가폴리스산단 설명책자 및 서한문 발송
사리면 주민 및 산단 편입 토지 소유자 대상
기사입력  2021/11/30 [23:22]   임창용 기자

▲ 괴산군은 사리면 주민과 산업단지 편입 토지 소유자를 대상으로 괴산메가폴리스산업단지 조성사업 설명책자와 함께 군수 서한문을 발송했다. 지난 9월 현장 주민설명회를 방문한 이차영 괴산군수 모습.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괴산군은 사리면 주민과 산업단지 편입 토지 소유자를 대상으로 괴산메가폴리스산업단지 조성사업 설명책자와 함께 군수 서한문을 29일 발송했다고 밝혔다.

 

책자에는 산업단지의 필요성과 기대효과, 추진절차, 유치업종, 토지이용계획안, 폐기물매립장에 대한 설명이 담겼다.

 

주민 오해사항을 해소하고자 충주, 오창 등 타지역 산업단지 내 폐기물매립장 주변지역 사례를 들어 인구증가 현황과 초등학교 학생 수 증가, 토지와 건물의 공시지가가 상승된 사실을 설명하는 내용도 함께 담았다.

 

군은 설명책자와 함께 군수 서한문도 함께 발송했다.

 

지난 7월, 9월에 이어 세 번째 서한문으로 사담, 하도, 문화, 삼거리 등 마을별 쟁점사항을 담은 서한문과 나머지 마을주민, 토지소유자를 대상으로 한 서한문을 각각 발송했다.

 

서한문에는 사리면에 대규모산업단지를 추진하게 된 경위와 주민들이 우려하고 있는 폐기물매립장에 대한 내용 등이 담겼다.

 

서한문에 의하면 몇 년 전부터 사리면 이장협의회에서 돈사와 퇴비공장으로 인한 악취해결 민원이 있었고, 괴산군에서는 기업을 유치하여 괴산군과 사리면 발전을 위해 사리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폐기물매립장은 소각장이 없는 매립시설이며, 에어돔, 2중문으로 침출수와 냄새가 차단되고, 폐기물매립시설의 면적을 2만1천평에서 1만6천평으로 축소할 것과, 매립완료 후 매립장 면적을 2배, 3배로 늘리지 않을 것임을 못 박았다.

 

또한, 폐기물매립장이 있는 오창읍의 인구는 2014년 8월 50,656명에서 2021년 8월 80,044명으로 7년 사이 약 2만여 명이 증가하였으며, 폐기물매립시설 때문에 암에 걸리거나 주민들이 살지 못해 떠나 인구가 감소한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지금까지 조상대대로 지켜온 삶의 터전이기에 주민들의 걱정이 많겠지만, 이대로라면 후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없다”며 “괴산군과 사리면의 백년대계를 위해 산업단지 추진에 많은 협조와 지원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esan County, Goesan Megapolis Industrial Complex sent out brochures and letters

For residents of Sari-myeon and land owners incorporating industrial complexes

-im changyong reporter

 

Goesan County, North Chungcheong Province, announced on the 29th that it had sent a letter from the governor along with a brochure for the Goesan Megapolis Industrial Complex construction project to residents of Sari-myeon and land owners incorporated into industrial complexes.

 

The booklet contains explanations of the necessity and expected effects of the industrial complex, the promotion procedure, the type of business to be attracted, the land use plan, and the waste landfill site.

 

In order to resolve misunderstandings among residents, examples of areas around landfills in other industrial complexes such as Chungju and Ochang are included to explain the current state of population growth,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elementary school students, and the fact that the official land price of land and buildings has risen.

 

The military also sent a letter from the governor along with an explanation booklet.

 

As the third letter following last July and September, a letter containing issues related to villages such as Saddam, Hado, culture, and three-way intersections and a letter to the rest of the villagers and landowners were sent, respectively.

 

The letter contained the details of how the large-scale industrial complex was promoted in Sari-myeon and the landfill site for which residents were concerned.

 

According to the letter, there has been a complaint from the Sari-myeon Directors' Council to resolve the odor caused by pigs and compost factories from several years ago.

 

The landfill site is a landfill facility without an incinerator, leachate and odors are blocked by an air dome and double doors, the area of ​​the landfill facility will be reduced from 21,000 pyeong to 16,000 pyeong, and the landfill site area will be increased by 2 I nailed it that I would not double, triple.

 

In addition, the population of Ochang-eup, where the landfill site is located, increased from 50,656 in August 2014 to 80,044 in August 2021, an increase of about 20,000 people in 7 years. explained that it is not true.

 

A military official said, "There are a lot of concerns among the residents because it is the base of life that has been preserved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but at this rate, we cannot give hope to our descendants. I beg you," he sai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2년도 군정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