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보건소, 비대면 ‘어르신 건강관리 서비스’ 운영
AI·IOT기반 과학과 소통기반 통한 군민 건강 챙기기
기사입력  2021/12/01 [17:54]   임창용 기자

 

▲ 영동군이 AI(인공지능)·IOT(사물인터넷) 기반으로 한 비대면 건강관리 서비스를 본격 시작했다.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영동군이 AI(인공지능)·IOT(사물인터넷) 기반으로 한 비대면 건강관리 서비스를 본격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사업은 보건복지부가 주관한 2021년 AI·IOT기반 ‘어르신 건강관리 서비스 시범사업’ 공모에 충청북도에서 유일하게 선정돼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역특색을 반영한 짜임새 있는 계획과 적극적 유치 의지로 사업에 선정됐다.

 

 ‘오늘건강’ 모바일앱과 여러 가지 디바이스를 활용해 지역 노인들에게 맞춤형 비대면 건강관리 서비스를 지원한다.

 

 사업 참여 대상은 허약·만성질환 및 건강행태 개선이 필요한 65세이상 스마트폰 소지자 100명으로, 군민들의 큰 관심 속에 대상자를 선정 완료했다.

 

 기존의 방문건강관리사업 운영 노하우를 정보통신기술에 접목시켜 일상 속 만성질환관리 및 건강행태 개선을 유도하는 비대면 건강관리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효율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사전건강 스크리닝(신체측정등)을 통해 건강군, 전허약군, 허약군으로 3개 군으로 분류돼 진행된다.

 

 대상자에게 활동량계. 체중계와 질환여부에 따라 혈압계, 혈당계 등이, 허약·독거노인에게는 AI생활스피커가 지급됐다.

 

 특히, 대상자와 보건소 담당자가 함께 실천목표(미션)를 정하고,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소통을 기반으로 한 건강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또한 보건소 전문가에게 건강, 영양, 신체활동 등 비대면 건강컨설팅, 건강정보등 서비스를 제공받으며 건강을 세심히 챙기게 된다.

 

 군은 ‘오늘건강’ 모바일 앱과 디바이스 기기를 활용해 참여노인의 건강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하며 대상자별 전담간호사를 배정하여 비대면으로 맞춤식 건강관리 서비스를 6개월 제공한다. 

 

 6개월 시점 사후 건강스크리닝을 통해 건강위험요인이 개선되었는지를 체크하며, 6개월간 사업 참여자들에게 활동량계 등 소정의 상품을 제공할 계획이다.

 

 군은 코로나19로 인해 건강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진 지금, 군민의 올바른 건강 생활습관 정착과 지역사회 활력 조성을 위해 더 꼼꼼히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추후 사업효과와 참여자 만족도를 조사해 다음 사업 추진 계획에도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오준용 군 보건소장은 “군과 지역 어르신이 함께 건강관리 목표를 정하고 상호 소통하며, 자발적 건강행태 개선을 할 수 있게끔 세심한 관심을 기울여 사업을 추진하겠다”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움츠러든 지역사회에 새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 어르신들의 건강을 적극 책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help you understand.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ngdong-gun Health Center operates non-face-to-face ‘elderly health care service’

Taking care of the health of citizens through AI/IOT-based science and communication-based

-im changyong reporter

              

 Yeongdong-gun, Chungcheongbuk-do announced that it has started a non-face-to-face health care service based on AI (Artificial Intelligence) and Internet of Things (IOT).

 

 This project is the only project in Chungcheongbuk-do selected and promoted in the 2021 AI/IOT-based ‘Elderly Health Management Service Pilot Project’ hosted b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It was selected for the project with a structured plan that reflects regional characteristics and an active will to attract.

 

 By using the ‘Today Health’ mobile app and various devices, it supports non-face-to-face health care services tailored to the local elderly.

 

 The project participants were 100 smartphone owners over the age of 65 who were in need of improvement in health behaviors and infirmities, chronic diseases, and were selected with great interest from the citizens of the county.

 

 The non-face-to-face health care service will be implemented on a trial basis by grafting the know-how of the existing visiting health care business operation with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to manage chronic diseases in daily life and improve health behavior.

 

 In order to provide efficient service, the pre-health screening (physical measurement, etc.) is carried out by being divided into three groups: healthy group, weak weak group, and weak weak group.

 

 Activity meter for the subject. Depending on the scale and disease status, blood pressure monitors and blood sugar monitors were provided, and AI speakers were provided to the elderly living alone or infirm.

 

 In particular, it will provide health services based on communication, such as helping the target person and the person in charge of the public health center to set an action goal (mission) together and to help them achieve the goal.

 

 In addition, non-face-to-face health consulting services such as health, nutrition, and physical activity are provided by health center experts, and health information is provided to take care of your health.

 

 The military uses the ‘Today Health’ mobile app and device to monitor the health status of the participating elderly in real time, and assigns a dedicated nurse for each subject to provide non-face-to-face customized health care services for six months.

 

 It is planned to check whether health risk factors have improved through post-mortem health screening at the time of 6 months, and to provide certain products such as activity scales to project participants for 6 months.

 

 Now that the interest in health is higher than ever due to COVID-19, the military has decided to carry out the project more meticulously to establish a healthy lifestyle for the citizens and create vitality in the local community.

 

 In the future, the project effect and participant satisfaction will be investigated and actively reflected in the next project implementation plan.

 

 Jun-yong Oh, head of the county health center, said, “We will carry out the project with meticulous attention so that the county and local seniors can set health management goals together, communicate with each other, and voluntarily improve health behavior. We will do our best to energize and actively take responsibility for the health of local seniors.”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류한우 단양군수, 2022년도 군정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