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힘 엄태영 후보, 재선도전 성공
“새로운 도약 지역주민의 승리, 낮은 자세로 열심히 일할 것”
기사입력  2024/04/11 [08:17]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제천·단양 국민의힘 엄태영 후보가 당선을 확정 지었다. 이번 당선으로 엄 후보는 재선 도전에 성공해 21·22대 재선 의원이 되었다.

 

선거기간 동안 ‘실천하는 집권 여당의 힘 있는 재선의원’으로 지역 발전을 이뤄내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던 엄 당선자는 “한 번 더 믿어주시고 지역을 위해 헌신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점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며“새로운 도약을 갈망하는 제천시민 단양군민의 위대한 승리이자,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를 지켜내라는 준엄한 명령이라고 생각한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선거기간 함께 경쟁했던 모든 후보에게도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선거가 끝난 만큼 모든 후보자가 왜곡과 폄훼가 아닌 희망을 주는 정치로, 화합하고 단합하여 지역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선의 기쁨보단 집권 여당의 재선 의원으로서 막중한 책임감과 함께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를 바로 세워야 한다는 역사적 사명감에 마음이 무겁다”며“특히 고물가로 서민들의 삶이 매우 힘든 만큼, 당선의 기쁨은 잠시 뒤로하고 조속히 국회에 등원하여 민생경제를 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엄 당선인은 “제천시민 단양군민께 약속한 것과 같이 한반도의 중심 제천·단양의 위상에 걸맞게 지속 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쳐 일하겠다”며“또한 더 낮은 자세로 제천·단양 시군민의 뜻을 받들어 의정활동을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Eom Tae-young succeeds in re-election bid

“A new leap forward, a victory for local residents. We will work hard with a humble attitude.”

-im changyong reporter

 

In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Jecheon-Danyang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Eom Tae-young was confirmed to be elected. With this election, Candidate Eom succeeded in his bid for re-election and became a member of the 21st and 22nd re-election.

 

During the election period, President-elect Eom appealed for support by saying that he would achieve regional development as a ‘powerful re-elected member of the ruling party that puts into practice’ and said, “I bow my head in gratitude for believing in me one more time and giving me the opportunity to dedicate myself to the region.” He said, “I think it is a great victory for the citizens of Jecheon and Danyang County who yearn for a new leap forward, and a stern command to protect the free democratic market economy,” he said of his election.

 

“I would also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and consolation to all the candidates who competed together during the election period,” he said. “Now that the election is over, all candidates will do their best for regional development through harmony and unity through politics that gives hope rather than distortion and disparagement.” He emphasized.

 

He continued, “Rather than the joy of being elected, my heart is heavy with a heavy sense of responsibility as a re-elected member of the ruling party and a sense of historical mission to properly establish a liberal democratic market economy.” “I will do my best to revive the people’s livelihood and economy by entering the National Assembly as soon as possible,” he said.

 

President-elect Eom said, “As promised to the citizens of Jecheon and Danyang-gun, I will dedicate everything to work for sustainable growth and development in keeping with the status of Jecheon and Danyang as the center of the Korean Peninsula.” “I will continue to carry out legislative activities,” he pledge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옥천군, 제37회 지용제 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