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도의회 행정문화위, ‘24년도 제1회 추경안 등 심사
“당산벙커 문화시설 활용성 의문” 지적
기사입력  2024/04/23 [16:34]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위원장 노금식)는 23일 제416회 임시회 1차 회의를 열고 2024년도 1회 추가경정예산안과 충청북도 한국자유총연맹 지원 조례안 등 5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위원회는 추경 예산안에 올라온 당산 벙커 활성화 사업(3억 5,000만 원), 충북도립극단 운영(8억 원), 신관 사무공간 환경개선 사업(7억 6,500만 원), 검도팀 창단(4억 3,000만 원), 전기자전거 출·퇴근 이용요금 지원 사업(4,000만 원), 인생샷 감성 포토존 조성사업(3억 원) 등에 대해 집중 질의했다.

 

최정훈 의원(청주2)은 당산벙커 문화예술 전시·공연 공간 활용 사업과 관련해 △시설 안전성 문제 △전시 공간 제습 문제 △화장실 미비 및 주차 공간 협소 문제 △시설 용도변경 및 임시사용허가 문제 등을 지적했다. 

 

최 의원은 “충무시설을 문화시설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더 높은 안정성, 쾌적성, 편의성을 갖춰야 함에도 충분한 준비와 협의 없이 이렇게 무리해서 문화시설로 활용해야 하는 것인지 의문이 든다”고 밝혔다.

 

이옥규 의원(청주5)은 지난 당초예산 심사 때 예결위에서 삭감된 충북도립극단 예산이 다시 계상된 이유와 사업계획 보완점 등에 대해 질의한 뒤 “도립극단 조직 구성과 운영, 소속원 신분 문제 등에 관해 법적 근거와 기준을 마련하고 다른 지역 도립극단의 좋은 점과 문제가 됐던 사안들을 검토해 향후 계획에 반영해달라”고 주문했다.

 

김성대 의원(청주8)은 도내 여러 전문 체육분야 중 검도만 창단 대상이 된 이유를 물으며 “예산 통과 시 4개월 뒤인 9월 팀 창단을 하고 바로 10월 대회에 출전한다고 들었다”며 “검도팀 창단이 꼭 필요했다면 추경예산보다 당초예산에 반영해 충분한 여유를 갖고 추진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태훈 의원(괴산)은 “전국 최초로 시행되는 전기자전거 출·퇴근 이용요금 지원 사업은 청내 주차 문제와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선제적 정책”이라면서 “무엇보다 이용자 헬멧 등 안전장구 착용과 안전수칙 교육 등 안전대책을 충분히 고려해 사업을 진행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영탁 의원(단양)은 “3도 접경면 주민화합 체육대회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3년마다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사업임에도 당초예산이 아닌 추경예산에 사업비가 계상되었다”고 지적했다.

 

오 의원은 이어 “도에서 단순 경비 지원만 할 것이 아니라 지역 간 협력체계 구축이라는 본래의 사업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체육대회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임영은 의원(진천1)은 인생샷 감성 포토존 조성사업과 관련해 “청주 중앙공원이나 단양 도담삼봉은 포토존 조성 여부와 상관 없이 일정 수준 이상의 방문객이 보장되는 곳”이라며 “그간 알려지지 않은 충북 관광지나 방문 추천지를 새롭게 개발할 수도 있었을 텐데 장소 선정 평가 기준이 다소 아쉽다”고 밝혔다.

 

 임 의원은 이어 “SNS 등 사업 목적을 달성했는지 성과를 확인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진 안건심사에서 이태훈 의원이 대표 발의한 ‘충청북도 한국자유총연맹 지원 조례안’, 이옥규 의원이 대표 발의한 ‘충청북도청남대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비롯해 충청북도지사가 제출한 ‘충청북도 사무의 민간위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2024년도 제3차 수시분 충청북도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이 각각 원안 가결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buk Provincial Council Administrative and Cultural Committee reviews the 1st supplementary budget plan for 2024

Point out “questions about usability of Dangsan Bunker cultural facilities”

-im changyong reporter

 

The Chungbuk Provincial Council Administrative and Cultural Committee (Chairman Noh Geum-sik) held the first meeting of the 416th extraordinary session on the 23rd and deliberated and decided on five agenda items, including the first supplementary budget for 2024 and the Chungcheongbuk-do Korea Freedom Federation support ordinance.

 

The committee included the Dangsan bunker revitalization project (KRW 350 million), the operation of the Chungbuk Provincial Theater Company (KRW 800 million), the environmental improvement project for the new building office space (KRW 765 million), and the establishment of a kendo team (KRW 430 million), which were included in the supplementary budget. We asked intensive questions about the project to support electric bicycle commuting and commuting fees (KRW 40 million), and the project to create an emotional photo zone for life shots (KRW 300 million).

 

Rep. Choi Jeong-hoon (Cheongju 2) pointed out issues related to the project to utilize the Dangsan Bunker culture and arts exhibition and performance space, including △ facility safety issues, △ dehumidification issues in the exhibition space, △ issues with insufficient restrooms and narrow parking spaces, and △ changes in facility use and temporary use permits.

 

Representative Choi said, “In order to use the Chungmu facility as a cultural facility, it must have higher stability, comfort, and convenience, but I question whether it is necessary to use it as a cultural facility in such an unreasonable manner without sufficient preparation and consultation.”

 

Rep. Lee Ok-gyu (Cheongju 5th) asked about the reason why the Chungbuk Provincial Theater Company's budget, which was cut by the Budget and Accounts Committee during the previous budget review, was re-accounted for and the points of improvement in the business plan, and then said, “There is no legal basis and legal basis for the organization and operation of the provincial theater company, member status issues, etc. “Please establish standards, review the good points and problematic issues of other regional provincial theater companies, and reflect them in future plans,” he requested.

 

Rep. Kim Seong-dae (Cheongju 8) asked why only kendo was targeted for creation among the various professional sports fields in the province, saying, “I heard that when the budget is passed, the team will be founded in September, four months later, and immediately participate in the competition in October.” “If it was absolutely necessary, it should have been reflected in the original budget rather than the supplementary budget and promoted with sufficient margin,” he pointed out.

 

Representative Lee Tae-hoon (Goesan) said, “The electric bicycle commute fee support project, which is being implemented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is a preemptive policy to respond to parking problems and climate change within the office,” adding, “Above all, safety measures include requiring users to wear safety equipment such as helmets and providing safety rule training.” “I hope you will proceed with the project by carefully considering the measures,” he said.

 

Rep. Oh Young-tak (Danyang) pointed out, “Although the 3rd Province Border Village Resident Harmony Sports Festival is a project that is held regularly every three years unless there are special reasons, the project expenses were included in the supplementary budget, not the original budget.”

 

Rep. Oh continued, “The province should not just provide financial support, but should find a way to actively utilize sports competitions to achieve the original business purpose of establishing an inter-regional cooperation system.”

 

Representative Lim Young-eun (Jincheon 1) said in relation to the photo zone creation project for life shots, “Cheongju Central Park and Danyang Dodamsambong are places where a certain level of visitors are guaranteed regardless of whether a photo zone is created,” and “We recommend visiting tourist attractions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that have not been known so far.” “It would have been possible to develop a new site, but the evaluation criteria for site selection were somewhat disappointing,” he said.

 

  Rep. Lim went on to ask, “Please come up with a plan to check whether the business objectives, such as SNS, have been achieved.”

 

In the ensuing agenda review, 'Chungcheongbuk-do Korean Liberty Federation Support Ordinance' proposed by Rep. Lee Tae-hoon, 'Chungcheongbuk-do Cheongnam University Operation Ordinance Partial Amendment Ordinance' proposed by Rep. Lee Ok-gyu, as well as 'Partial Revision of Chungcheongbuk-do Province Ordinance on Private Consignment of Affairs' submitted by the Chungcheongbuk-do Governor The original draft of ‘Ordinance Bill’ and ‘2024 3rd Chungcheongbuk-do Public Property Management Plan’ were each approve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재난안전관리 강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