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사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자수첩]청주시 불통행정, 수차례 민원요청 묵살...관할 서원구청은 뒷짐
도로 맨홀 공사 후 움푹 팬 도로 40일여 일째 방치
주변 차량소통 지장 및 먼지 소음 등 발생
기사입력  2024/05/16 [11:33]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청주시와 서원구청이 하수도 맨홀 공사 후 도로를 복구하지 않고 방치하고 있다. 또한, 수차례에 걸쳐 원상복구와 주민 불편 호소 등의 민원을 요청했으나 무시되고 있다.

 

청주시는 지난 4월 초 서원구 청남로 2097번길 도로변 맨홀 보수공사에 굴착기 등을 동원하여 길을 막고 반나절에 걸쳐 실시한 바 있다. 문제는 공사 완료 후 도로를 복구조차 하지 않고 가로 430cm 세로 110cm의 절개된 도로를 40여 일째 내버려 두고 있어 주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움푹 패인 도로 때문에 차량소통 지장과 맑은 날은 흙먼지가 날리는 등 비산먼지 발생, 이를 모르고 지나치는 차량은 하체가 도로의 바닥에 부닥치기 일쑤다. 더욱이 잦은 비로 인하여 도로는 10cm가 넘게 움푹 패여 오토바이와 차량은 이를 피해 지나가야 하는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본 기자가 4월 11일 오전 청주시 120 콜센터에 시정을 요청한 바 있다. 이후 며칠이 지나 공무원이 현장을 방문하였으나 그 후 지금껏 깜깜무소식이다. 

 

재차 5월 13일 오전 청주시 민원 120콜 센터에 연락하여 도로복구를 요청했으나, 담당 부서와 연락은 며칠 걸릴 것이라는 답변이다. 이날 오후 3시 서원구청 담당 부서에 전화하여 신속히 조치해 달라고 간절히 요청하자 담당 직원은 15일까지 도로복구를 약속했다. 하지만 16일 오전 9시 58분 현재 도로복구는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이를 바라보며 청주시의 시민 무시 불통 행정을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

 

이범석 청주시장은 올해 초 읍면동 연두 순방을 시작으로 주민들 의견 수렴하고 있다. 또한, 주민과의 대화 시민 의견을 시정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것과 주민 건의사항 신속추진을 지시한 바 있다. 지난 3월엔 청주시 브랜드 업그레이드에 전체부서가 동참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하지만, 본 기자는 청주시의 민원응대 방식과 처리를 지켜보면서 실천할 생각도 없이 떠들어 대는 것으로 비칠 뿐이다. 이 시장은 시민불편 해소 약속과 청주 브랜드 가치 상승을 기대했으나 일선 부서의 외면으로 공염불 헛구호에 그치고 있다는 느낌이다.

 

본 기자처럼 시내 곳곳에 불통 행정으로 고통받고 있는 시민들이 있으리란 생각에 씁쓸함과 함께 언제나 청주시정이 환골탈태할지 걱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eongju City's traffic-free administration ignores several civil complaints requests... Seowon-gu office in charge takes a backseat

The potholed road has been left abandoned for about 40 days after road manhole construction.

Occurrence of nearby vehicle traffic disruption, dust noise, etc.

-im changyong reporter

 

Cheongju City and Seowon-gu Office are neglecting the road without repairing it after sewer manhole construction. In addition, we have requested several times to restore the building to its original state and complain of inconvenience to residents, but these are being ignored.

 

In early April, Cheongju City mobilized excavators to block the roadside manhole repair work on 2097 Cheongnam-ro, Seowon-gu, and carried out the work for half a day. The problem is that the road was not even restored after the construction was completed and the cut road measuring 430cm wide and 110cm long has been left unattended for over 40 days, increasing the inconvenience to residents.

 

Due to the potholes on the road, vehicular traffic is hindered and on clear days, flying dust is generated. Vehicles that do not notice this and pass by often end up with their lower bodies hitting the road floor. Moreover, due to frequent rain, the roads have potholes of more than 10 cm, creating a situation where motorcycles and cars have to avoid them.

 

This reporter requested correction from the Cheongju City 120 Call Center on the morning of April 11. A few days later, a government official visited the site, but there has been no news since then.

 

On the morning of May 13th, I contacted the Cheongju City Civil Service 120 Call Center again to request road restoration, but the response was that it would take a few days to contact the responsible department. At 3pm on this day, I called the department in charge of Seowon-gu Office and earnestly asked for prompt action, and the staff member in charge promised to restore the road by the 15th. However, as of 9:58 am on the 16th, road restoration has not been carried out.

 

Looking at this, we cannot help but criticize Cheongju City's administration that ignores and does not communicate with its citizens.

 

Cheongju Mayor Lee Beom-seok has been collecting opinions from residents, starting with a year-round tour of towns, villages and districts early this year. He also instructed that he will communicate with residents and actively reflect citizen opinions in city administration and quickly pursue residents' suggestions. Last March, he ordered the entire department to participate in upgrading the Cheongju City brand.

However, this reporter is only seen as making noise without any intention of putting it into practice while observing Cheongju City's civil complaint response method and handling. Mayor Lee promised to resolve citizen inconveniences and hoped to increase the value of Cheongju's brand, but it feels like he is ending up with empty slogans due to the front-line department's ignorance.

 

It makes me feel bitter to think that there are citizens like this reporter who are suffering from lack of communication throughout the city.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재난안전관리 강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