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도로공사 충북본부, 휴게소 자원순환 리본 마일리지 도입
기사입력  2024/06/13 [13:44]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한국도로공사 충북본부(본부장 배왕규)는 13일 충청북도, 충북 휴게소장단, ㈜그린고라운드, ㈜그린다와 민・관・공 5자 업무협약을 맺고, 휴게소 자원순환사업인 ‘리본(RE-born) 마일리지’ 사업을 고속도로 휴게소 최초로 도입한다고 밝혔다.

 

‘리본(RE-born) 마일리지’는 자원의 재활용을 통해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동시에 휴게소 이용 고객에게는 혜택을 제공하고 사회적 약자에게는 기부도 하는 1석 3조의 사업으로 고객 참여형 재활용품 분리배출,  졸음도 깨고 친환경 전력을 생산하는 그린파워 사이클,  휴게소 튀김 부스러기 재활용을 통한 바이오 연료 등 재생산의 3가지 사업으로 진행된다.

 

 

우선, 휴게소에서 고객이 쓰레기 분리배출함에 표시된 QR코드를 촬영해 쓰레기 분리배출 장면을 인증하면 환경부 협약업체인 ㈜그린고라운드 쇼핑몰(greengoround.com)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리본 마일리지를 제공한다. 6월 말 음성(양방향)휴게소, 오창(양방향)휴게소에 도입한 후 연말까지 충북지역 전 휴게소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졸음운전을 예방하고 재미도 가미한 친환경 챌린지도 진행된다. ‘그린파워 사이클’은 충주시에서 기부받은 폐기 예정 자전거에 전력생산 장비를 설치한 것으로, 고객이 바퀴를 돌리면 전력이 발생하고 이를 인증하면 ㈜그린고라운드 쇼핑몰 마일리지를 제공한다. 생산된 전기는 휴게소 이용고객 핸드폰 충전 등에 사용된다. 6월 말 음성(양방향)휴게소, 오창(하남방향)휴게소에 도입한 후 연말까지 충북지역 전 휴게소로 확대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돈가스, 핫도그 등의 조리 과정에서 발생되어 일반쓰레기로 처리되는 튀김 부스러기는 토양 및 지하수 오염, 매립에 의한 메탄가스 발생 등 문제를 야기해왔다. 이에 한국도로공사 충북본부는 친환경 스타트업 기업인 ㈜그린다와 협업하여 튀김 부스러기를 바이오 연료, 친환경 플라스틱, 곤충 사료 등으로 재생산하게 된다.

 

재생산되는 과정에서 발생되는 수익금 중 일부는 리본 마일리지로 적립한 후 고속도로 장학재단에 기부할 계획이다. 

 

배왕규 한국도로공사 충북본부장은 “휴게소‘리본(RE-born) 마일리지’ 사업을 통해 고속도로 이용객들이 환경의 가치를 다시 한번 생각하고 실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속도로 휴게소가 자원순환사업 확대 등 저탄소·제로웨이스트 휴게소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orea Expressway Corporation Chungbuk Headquarters introduces rest area resource circulation ribbon mileage

-im changyong reporter

 

On the 13th, Korea Expressway Corporation Chungbuk Headquarters (Director Bae Wang-gyu) signed a five-party business agreement between the private, public, and public sectors with Chungcheongbuk-do, Chungbuk Rest Area Directors, Green Go Round Co., Ltd., and Greenda Co., Ltd. on the 13th, and launched the rest area resource circulation project ‘Reborn (RE-born). ) It was announced that the 'Mileage' project will be introduced for the first time at a highway rest area.

 

'RE-born Mileage' is a project that kills three birds with one stone by practicing carbon neutrality through recycling of resources while providing benefits to customers using rest areas and donating to the socially underprivileged. Customer participation is required to separate recyclables and break drowsiness. It is carried out in three projects: Green Power Cycle, which produces eco-friendly electricity, and biofuel through recycling of fried food scraps from rest areas.

 

First, if a customer at a rest area verifies the waste separation scene by taking a photo of the QR code displayed on the waste separation box, Green Go Round Shopping Mall (greengoround.com), a company under agreement with the Ministry of Environment, provides ribbon mileage that can be used like cash. It is planned to be introduced to Eumseong (two-way) rest areas and Ochang (two-way) rest areas at the end of June and then expanded to all rest areas in the Chungbuk region by the end of the year.

 

Additionally, an eco-friendly challenge will be held to prevent drowsy driving and add fun. ‘Green Power Cycle’ is an electric power generation equipment installed on a bicycle donated by Chungju City, which is scheduled to be discarded. When a customer turns the wheel, electricity is generated, and if this is certified, mileage is provided to the Green Go Round shopping mall. The electricity produced is used to charge cell phones of customers using the rest area. It is scheduled to be introduced at the Eumseong (two-way) rest area and Ochang (Hanam direction) rest area at the end of June, and then expanded to all rest areas in the Chungbuk region by the end of the year.

 

Lastly, fried scraps generated during the cooking process of pork cutlets, hot dogs, etc. and disposed of as general waste have caused problems such as soil and groundwater contamination and methane gas generation due to landfill. Accordingly, the Chungbuk headquarters of the Korea Expressway Corporation will collaborate with Greenda Co., Ltd., an eco-friendly startup company, to reproduce fried food scraps into biofuel, eco-friendly plastic, and insect feed.

 

Some of the profits generated during the reproduction process will be saved as ribbon mileage and donated to the Expressway Scholarship Foundation.

 

Bae Wang-gyu, head of the Chungbuk headquarters of the Korea Expressway Corporation, said, “We expect that the rest area ‘RE-born mileage’ project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for highway users to once again think about and put into practice the value of the environment.” He added, “In the future, highway rest areas will continue to be used as a resource.” “We will take the lead in building low-carbon and zero-waste rest areas, including expanding circulation projects,” he sai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재난안전관리 강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