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도의회 정책복지위원회, 노인 통합돌봄 정책토론회 진행
기사입력  2024/06/13 [18:47]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도의회 정책복지위원회(위원장 이상정)는 13일 도의회 회의실에서 충북재가노인복지협회, 충북사회복지협의회와 공동으로 충북 노인 통합돌봄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급속한 고령인구 증가에 대비해 충북 통합돌봄사업의 현실을 진단하고 실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자리로 노인복지 전문가, 현장 활동가 및 관계 공무원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황영호 충북도의회 의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토론회가 단순한 정책적 논의를 넘어 우리의 미래를 대비하는 중요한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주제 발표를 맡은 박수선 교수(서원대 사회복지학부)는 “통합돌봄이 지역주도형 사회서비스 정책인 만큼 관련 기관 단체 간 원활한 사업 연계성 확보를 위해 민·관 공동 협의체 구성이 필요하다”며 “현재 국가 통합돌봄 시범사업을 진행 중인 진천군 사례와 충북 자체형 사업을 진행하는 음성군 및 괴산군 사례를 연구해 향후 충북형 통합돌봄 운영 모델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김희숙 부회장(한국재가노인복지협회)은 “통합돌봄 사업의 정책 방향 설정에 있어 ‘노인의 존엄한 삶’ 자체의 의미가 내재돼야 한다”고 했고 이인성 센터장(생거진천노인복지센터)은 “충북지역 통합돌봄 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의료·주거·복지 등 영역의 연계와 협조가 필수적이며 관이 의지를 갖고 주도적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영자 정책연구실장(충북사회서비스원)은 “충북은 도농복합지역인 만큼 시·군별 돌봄 수요와 공급 상황을 고려해 지역 서비스 격차 해소를 위한 인프라 구축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했으며 이장희 교수(강동대 사회복지학과)는 “효과적인 노인 통합돌봄 지원은 단편적 의료 및 돌봄 서비스 제공만으로는 불가능하며 대상자에 대한 전문적이고 지속적인 사례관리가 밑바탕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이상정 위원장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우리나라 고령인구 증가 속도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 1위이고 충북의 2030년 고령인구 비중도 27.2%로 예상되는 만큼, 충북형 노인 통합돌봄 모델 수립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노인들이 나고 자란 고향 집에서 여생을 보낼 수 있도록 관련 조례 제정 및 통합돌봄 지원 서비스 확대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buk Provincial Council's Policy and Welfare Committee held a policy debate on integrated care for the elderly.

-im changyong reporter

 

On the 13th, the Chungbuk Provincial Council's Policy and Welfare Committee (Chairman Lee Sang-jeong) held a policy debate on integrated care for the elderly in Chungbuk jointly with the Chungbuk Home Elderly Welfare Association and the Chungbuk Social Welfare Council in the provincial council conference room.

 

This debate was held to diagnose the reality of the integrated care project in Chungcheongbuk-do and prepare action plans in preparation for the rapid increase in the elderly population. Senior welfare experts, field activists, and related government officials participated and had a heated discussion.

 

Hwang Young-ho, Chairman of the North Chungcheong Provincial Council, emphasized in his greeting, “I hope that this debate will go beyond simple policy discussions and become an important opportunity to prepare for our future.”

 

Professor Park Soo-seon (Seowon University Department of Social Welfare), who presented the topic, said, “As integrated care is a regionally-led social service policy, it is necessary to form a public-private joint consultative body to ensure smooth business connection between related institutions and organizations.” He added, “Currently, national integrated care is in place.” We proposed to study the cases of Jincheon-gun, which is currently conducting a pilot project, and the cases of Eumseong-gun and Goesan-gun, which are conducting their own projects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and use them as basic data for establishing a Chungbuk-type integrated care operation model in the future.”

 

In the ensuing discussion, Vice President Kim Hee-sook (Korea Home Welfare Association for the Elderly) said, “The meaning of ‘the dignified life of the elderly’ itself must be embedded in setting the policy direction of integrated care projects,” and Center Director Lee In-seong (Saenggeo-Jincheon Senior Welfare Center) said, suggested, “For the success of the integrated care project in the Chungbuk region, linkage and cooperation in areas such as medical care, housing, and welfare are essential, and the government must take a leading role with determination.”

 

Lee Young-ja, head of the policy research office (Chungbuk Social Service Institute), said, “As Chungbuk is a mixed urban-rural region, infrastructure construction to resolve the gap in regional services should take precedence by considering the demand and supply of care by city and county,” and Professor Jang-hee Lee (Kangdong University Social Services) Department of Welfare) argued, “Effective integrated care support for the elderly is impossible through the provision of fragmented medical and care services alone, and professional and continuous case management of the recipients must be the foundation.”

 

Chairman Lee Sang-jeong, who chaired the discussion, said in his closing remarks, “As Korea’s elderly population growth rate is the highest among OECD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countries and the proportion of the elderly population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is expected to be 27.2% in 2030, we need to provide integrated care for the elderly in the Chungbuk style.” “Establishing a model is absolutely necessary,” he said. “We will work to enact related ordinances and expand integrated care support services so that seniors can spend the rest of their lives in their hometowns where they were born and raised.”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재난안전관리 강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