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그린트위드코리아(주) 충북 오창공장 준공
기사입력  2024/06/18 [20:34]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청주시 오창 외국인투자지역 내에서 미국 외투기업 그린트위드코리아(주)의 첫 번째 한국공장 준공식이 18일 개최되었다.

 

 이번 준공식에는 김영환 충북도지사, 그린트위드 미국 본사 캔 스탠리(Kenneth Stanley) 대주주 및 임원진, 이의영 충북도의원, 신병대 청주부시장 등 내‧외빈을 비롯한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축사, 기념사, 테이프커팅 등의 순서로 진행되었다.

 

 그린트위드코리아(주)는 향후 한국공장에서 연간 최대 60만개의 고무 오링(O-ring)을 양산하여 국내 고객사인 삼성전자 및 SK하이닉스에 안정적으로 납품하고 해외 수출도 추진할 계획이다.

 

 반도체 제조장비의 핵심 구성품인 고무 오링(O-ring)은 필수 밀봉(Sealing) 부품으로 반도체 제조 시 사용되는 각종 화학물질과 고온 등의 환경에서도 견딜 수 있는 강한 내구성을 자랑하며 향후 국내 생산을 통해 고품질 오링(O-ring) 제조 원천기술 확보 및 국산화율 향상이 기대된다.

 

 그린트위드코리아(주)의 모기업인 미국 그린트위드(GT Global Holdings, Inc.) 본사는 미국 필라델피아 랜즈데일에 소재하고 있으며, 1863년에 설립된 이래 항공우주, 방위, 생명과학, 에너지, 반도체 산업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전문 밀봉(Sealing) 제품 분야를 선도하는 세계적인 기업이다. 

 

 김영환 충북도지사는 “반도체 생산 장비의 핵심 부품 생산기업인 미국 그린트위드코리아의 첫 번째 한국공장이 무사히 완공돼서 기쁘다”며 “이번 그린트위드코리아의 준공을 계기로 반도체 산업의 중부권 핵심 거점지역으로서의 충북의 위상을 더욱 견고히 할 것이며, 앞으로도 그린트위드코리아의 성공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reen Tweed Korea Co., Ltd. completes construction of Ochang Factory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im changyong reporter

 

 The completion ceremony for the first Korean factory of Green Tweed Korea, an American foreign investment company, was held on the 18th in the Ochang Foreign Investment Zone in Cheongju.

 

 The completion ceremony was attended by about 50 people, including domestic and foreign guests, including North Chungcheong Province Governor Kim Young-hwan, Green Tweed's U.S. headquarters major shareholder and executives of Kenneth Stanley, Chungcheongbuk-do Assemblyman Lee Ui-young, and Cheongju Vice Mayor Shin Byeong-dae, with the order of congratulatory and commemorative speeches and tape cutting. It proceeded as follows.

 

 In the future, Green Tweed Korea Co., Ltd. plans to mass-produce up to 600,000 rubber O-rings per year at its Korean factory, stably supplying them to domestic customers Samsung Electronics and SK Hynix, and also promote overseas exports.

 

 The rubber O-ring, a core component of semiconductor manufacturing equipment, is an essential sealing component and boasts strong durability that can withstand environments such as various chemicals and high temperatures used in semiconductor manufacturing, and will continue to provide high quality through domestic production in the future. It is expected that O-ring manufacturing source technology will be secured and localization rate will be improved.

 

 GT Global Holdings, Inc., the parent company of Green Tweed Korea, is headquartered in Lansdale, Philadelphia, USA. Since its establishment in 1863, it has been engaged in the aerospace, defense, life sciences, energy, and semiconductor industries. It is a global leader in widely used professional sealing products.

 

 Kim Young-hwan, Governor of North Chungcheong Province, said, “I am glad that the first Korean factory of Greene, Tweed Korea, an American company that produces core parts for semiconductor production equipment, has been successfully completed.” He added, “With the completion of Greene, Tweed Korea, North Chungcheong Province’s status as a key hub in the central region for the semiconductor industry has been strengthened.” “We will further strengthen the company and continue to provide generous support for the success of Green Tweed Korea.”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충북도, 재난안전관리 강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